이 팀의 퓨처스 첫 상대는 물론 1군 첫 상대도 우리였는데 이 구장의 마지막

상대도 우리네. 다분히 의도적인 편성이겠지. 덕분에 우리가 올 수 있었지만.


어쨌든 저팀도 의미있는 경기지만 우리도 어쩌다보니 갈길이 급해진 상황이고

볼질이 거슬렸지만 모처럼 시원하게 이긴 경기. 내년엔 새 구장에서 만나자고.



























부산문화회관 맞은편 건물에 있는 약 12년동안 유지되어온 예술영화전용극장.


이 곳이 있다는건 진즉 알고 있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방문이 미뤄졌었는데

얼마 전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운영이 종료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부랴부랴

2주 연속으로 방문해서 영화를 관람했다. 지금이 아니면 다신 올 수 없기에..


사진으로 본 것보다 대기실은 훨씬 아담했고 상영관 내부는 제법 넓었으며,

구석구석 스며든 세월의 흔적이 아주 정겨웠고 특히 이 곳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티켓은 너무 예쁘게 생겨서 소장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되었다. 


과자를 사거나 외부에서 음식을 가져올 경우 소음방지차원에서 봉투를 

제거하고 전용용기에 담아주시는데 그게 좀 귀엽고 관객을 배려하는 

센스가 참 좋다고 생각했고 정성스레 타주신 커피 맛도 아주 훌륭했다.


처음 방문한지 얼마 안되었지만 이곳의 모든 면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이제서야 오게되었다는 미안함 절반, 이제라도 온게 다행이라는 안도감 절반.


긴 시간 좋은 곳 유지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만약에라도 다른장소에서

재개관을 하신다면 최대한 자주 찾아갈게요. 그런 날이 꼭 오기를 바랍니다.





진해에서 사는동안에는 광안리 결승전도 여러번 갔었고

서울에서 사는동안에는 경기가 열리는 스튜디오에서 일하기도 했다.


어느순간부터 관심이 멀어지면서 스타크래프트1에서 2로

게임이 전환된 이후에는 간간히 기사로만 소식을 접하곤 했다.


충분히 이해가 가는, 어느정도 예상이 가능한 발표이지만

이렇게 나의 20대 추억이 또 하나 없어지는 기분이다.









아는분들 아시겠지만 내 게임회사 커리어의 첫 게임.


게임자체는 국내보단 러시아에서 성공한게임이라 존재자체를 모르시는 분들도 많을 것 같다.

어쨌든 내가 소노브이를 퇴사하는 것과 비슷한 시기에 넥슨으로 이관되는걸 보면서

참 기분이 묘했었는데, 내가 게임업계커리어를 마감하는해에, 이 게임도 서비스를 종료하는구나.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다.







우중충한 포스팅을 연속으로 쓰긴 좀 그렇지만 공교롭게도 시기가 겹친터라..


내가 처음으로 접한 메신저가 윈도우 라이브였다면 나우누리야 말로 온라인

상에서 인맥이란걸 쌓게 해주고 많은 추억을 남겨준 나에게는 고향같은 존재


메신저만큼이나 이미 대체할 수 있는 서비스가 너무나 많지만 그럼에도 유독

나우누리 작별이 슬픈건 나우누리로 맺은 인연들이 연락이 끊어져서는 아닐지.


지칠대로 지친 나의 청소년기를 같이해준것에 정말 고마워. 그동안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