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좋은국수 감정생활/음식 2019. 11. 24. 02:00







서면역 9번 출구 근처에 있는 국수집. 둘다 속이 살짝 느끼하던 상황이었는데

때마침 이집 간판이 눈에띄어 아무 정보없이 김치말이 국수를 먹으려 들렀다.


원래는 김치말이냉국수를 주문하려 했으나 날이 추워져서 안하신다는 비보를

접하고 고민을 하다 따뜻한 김치말이국수와 밀면을 주문. 가격은 착한편이다.


일단 양은 꽤 넉넉했고 국수랑 밀면 둘다 육수는 괜찮았다. 아쉬운건 면인데

국수는 괜찮았으나 밀면은 조금 풀어진 느낌. 딱 가격만큼 만족한 국수였다.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남동5가 8, 일본음식


볼일이 있어 댓거리에 온김에 들른집으로 가게 이름에서 알 수 있듯 1인전문

샤브샤브 전문점이며, 내부는 테이블 없이 전부 바 좌석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야채와 쌈밥 새우 등 3가지의 메뉴 있으나 이날은 쌈채소의 상태가 별로라고

말씀해주셔서 야채와 새우샤브샤브를 하나씩 주문했다. 육수는 깔끔한 맛이며

야채는 단조롭긴 했지만 양은 푸짐했고 오뎅 만두 떡 국수도 포함된건 좋았고

고기는 지방이 적당히 섞인 부위로 내주셨고 새우도 싱싱해서 둘다 맛있었다.


소스는 3가지가 나오는데 사진을 미처못찍었지만 매운칠리소스는 리티입맛을

제대로 저격하는 맛이었으며, 절반즈음에 양념을 넣어서 매운육수로 먹었지만

샤브샤브 자체의 맛을 즐기기에는 기본 육수의 맛이 조금 더 적절한 것 같다.


재료를 모두 건져먹고 공기밥과 계란을 주문해서 만든 계란죽. 사실 이조합은

너무 검증이 된 조합이라서 맛이 없으면 이상한 조합. 당연히 아주 맛있었다.


바 좌석이다보니 먹는내내 수시로 체크하시는 서비스가 호불호가 나뉘겠지만

우린 괜찮았으며,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배추가 조금 많았으면 좋겠다.


Impact of the Table

이거 먹으려고 먹는거지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 58-1, 일본음식


양덕동에 있는 1인 샤브샤브 전문점으로 한동안 무한리필 샤브샤브집만 가다

조금은 다른 샤브샤브가 먹고싶어서 방문한 집이며 미경은 사장님 성함이다.


같이 나오는 식사가 국수냐 쌈밥이냐로 나뉘며 하나씩 주문했고, 잠시 뒤에

1인용 육수냄비와 소스 야채와 고기가 순서대로 나온다. 일단 가격에 비해서

야채와 고기의 양이 꽤 푸짐했으며 야채의 구성역시 굉장히 다양한 편이었다.


익는동안 소스를 먹어보니 맛있었는데 특히 간장소스와 겨자가 꽤 잘어울렸고

국물은 건생선의 풍미가 강했지만 비리지 않고 구수했으며 고기는 한우급까진

아니지만 바로 썰어서 그런가 확실히 무한리필의 고기보다는 아주 맛있었다.


쌈밥은 계란죽을 대신한 것 같은데 이게 아주 괜찮았고 분명 일본음식이지만

쌈밥덕분에 마치 한국음식을 먹는 기분이었다. 칼국수는 면의 양이 모자란듯

싶었지만 막상 먹어보니 적당했고 국물이 조금 뻑뻑해졌지만 면발은 쫄깃했다.


먹다보니 살짝 모자란듯해서 고기에 면발까지 추가했지만 기본적으로 가격이

착한편이라 부담이 없고, 전용냄비라 마음대로 넣고 먹을 수 있어서 괜찮았다.


Impact of the Table

좋은 베이스













[Info] 경남 하동군 진교면 진교리 303, 한국음식


진교면에 마실나왔다가 들른 집으로, 카카오지도에는 등록조차 되지 않은 곳

식사할곳을 찾아서 여러집을 해메다 들렀는데 가족끼리 하는 식당의 느낌이다.


메뉴는 단촐한데 최근에 집에서 비빔밥을 자주 해먹어서 잔치국수와 수제비를

주문했고 앞서 나온 반찬을 먹어보니 김치가 잘 익은게 국수와 잘 어울렸다.


음식들. 사진으로도 보이지만 양이 일단 압도적이다. 국수도 꽤 푸짐한 편인데

특히 수제비는 아무리 먹어도 줄지 않는 마법의 수제비였고 국물은 삼삼한편

자극적이지 않아서 속이 전혀 불편하지 않은게 꼭 어머니가 해주신 느낌이다.


아무것도 안알아보고 들른 곳이라 걱정 했는데 저렴한 가격에 너무 잘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딱 맛있게 익었다













평창 1주년 기념 공연 보러 갔다가 들른 곳. 시장에 비슷한 메뉴를 하는 집이 

늘어서있는데, 거의 끝자락에 조용한 집이라 선택했지만 곧 자리가 모두 찼다.


주문은 잔치국수와 메밀전병을 시켰다가 강원도니까 감자전도 먹어줘야 할 것

감자전도 추가. 국수는 늘 먹던것과 다르게 간장으로 간한 심플한 국수였는데

부담스럽지 않고 후루룩 잘 넘어가는 맛이었고, 메밀전병은 그럭저럭이었으며

추가로 주문한 감자전은 쫀득한 식감이 진짜 예술이었고 맛도 진짜 맛있었다.


이모님이 혼자서 다 먹을 수 있겠냐며 걱정을 하셨지만 원래 공연을 보는날은

한끼 먹을까 말까 하는 날이라 처음이자 마지막 끼니로 깔끔하게 비우고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