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85-6, 한국음식


작년한해 서울의 미식가들 사이에서 핫하디 핫했었던 돼지곰탕을 먹으러 온곳

가게의 이름이 특이한데 사장님 이름과 동일하다고 한다. 물론 한자는 다르고


돼지곰탕 단일메뉴라 메뉴판이 따로 없지만 보통과 특으로 주문할 수 있으며

가격은 각각 8000원 14000원이다. 주문을 받으면 토렴이 되어있는 곰탕그릇과

별도 접시에 고추지를 내어주신다. 고추지는 국물에 넣지 말라는 당부와 함께


일단 국물 한숟갈 먹자마자 드는 생각은 메뉴이름을 아주 잘 지었다는 점인데

말그대로 돼지로 만든 곰탕의 느낌이 드는 아주 독특한 국물이다. 담백하면서

느끼하지 않고 깔끔한데 풍미는 약해서 고추지를 넣으면 풍미가 죽을 것 같다.


버크셔K 품종만 쓰는 고기는 자체로도 꽤 맛있었고 양념이랑도 잘 어울렸으며

밥은 제대로 꼬들꼬들해서 오랜만에 토렴국밥에 딱 어울리는 국밥의 밥이었다.


입장할때 두자리를 제외하곤 비어있어서 어느정도 유행이 잠잠해졌나 했는데

먹는동안 만석이더니 다 먹고나오니 20명정도 줄이 있더라. 정말 운이 좋았다.


Impact of the Table

적절한 피쳐링














[Info] 경남 창원시 성산구 내동 456-17, 한국음식


창원병원 건너편 내동상가의 1층에 위치한 곰탕집으로 몇번 스쳐지나가는동안

간판을 보면서 궁금했던 집이었는데, 때마침 딱히 먹을만한게 마땅찮았던차에

때마침 로또 추첨시간이 남았던차에 집으로 가는 길이기도 했던터라 들러봤다.


주방앞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곰탕과 꼬리곰탕을 한그릇씩 주문. 팔팔 끓여서

나오지만 국물은 기본적으로 맑은스타일이고 잠시 식는동안 김치랑 깍두기를

먼저 먹어봤는데 둘다 아주 시원하니 맛있어서 여기서 일단 안심(?)을 했다. 


적당히 식은다음 밥말아서 먹어보니 일단 국물이 근방에서 먹은 곰탕중에서는

가장 괜찮았다. 빛깔에 비해 맛이 꽤 진하며 김치랑도 잘 어울린다. 아쉬운건

꼬리가 완전히 푹 우려졌으면 싶지만 일단 고기의 양 자체가 꽤 넉넉한편이다.


더불어 밥의 양이 기본적으로 넉넉한데 리필마저 무료인점도 마음에 드는 점

당분간 곰탕이나 꼬리곰탕이 생각나면 아마 이곳을 주로 들르게 될 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반가운 꼬리















[Info] 경남 창원시 성산구 반지동 50-18, 한국음식


북면에서 영업을 하다가 얼마전 이곳으로 이전한 닭곰탕 전문점, 근방에 일이

있어서 먹을만한 곳을 찾다가 알게된 곳이며 몰랐는데 방송에도 몇번 나온듯.


내부는 주택을 개조한 형태로 그러다보니 주택의 흔적이 조금은 남아있었고

거실이었을 자리에 앉아서 세트2번을 주문했다. 세트의 구성이 꽤 알찬편이다.


반찬에 이어 나온 차례대로 나온 음식들, 두루치기의 양념맛이 강해서 닭맛을

가리는 점과 닭개장이 우리입맛보다 살짝 덜 매운점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음식은 나름 만족스러웠다. 양도 넉넉했고 두가지 국물은 맛이 아주 깔끔했고

두루치기에도 고기가 넉넉히 들어있었으며 수육은 잡내없이 아주 잘 삶았더라.


아쉬운건 반찬인데 김치는 너무 짰고 단무지는 음식들과 도무지 안어울리더라

애매한 반찬들이 있는것보단 음식과 잘 어울릴만한 깍두기가 더 나을 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수육의 뉴월드














[Info]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가 54-5, 한국음식


하루가 멀다하고 매장이 생겼다 없어졌다 하는 명동에 곰탕 노포가 있다는게

신기해서 들러본 집. 이런길이 있었나 싶을만큼 구석진 골목에 위치하고 있다.


주문은 설렁탕 보통 두그릇. 마침 들렀을때 우리밖에 없어서인지 금방 나왔다.

일단 국물이 가벼우면서도 깔끔했고 밥을 말기전에 휘휘 저어보니 보통임에도

다양한 부위의 고기가 넉넉하게 들어있더라. 식감도 각기 다양해서 괜찮았고

밥은 평범한 편이었지만 김치는 맛도 훌륭했고 곰탕이랑도 아주 잘어울렸다.


좋은 재료로 잘 끓인 곰탕이라 그런가 하루 시작이 든든했던 아침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오래가는 집은 이유가 있지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근화동 16-1, 한국음식


드물게 간판을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어야 하는 곰탕집.

등록문화재인 옛 요향부 병원장 관사이기도 하며,

월~토 점심에 딱 3시간만 영업하는 것도 특징이다.


모처럼 영업시간에 맞출 수 있어서 방문을 했는데,

입구는 물론 마당과 내부의 분위기도 독특하고 좋았다.

꼭 일본의 시골에 사는 친구집에 놀러가서 밥을 먹는 느낌.


주문은 곰탕 두그릇, 떨어져 있는 주방에서 준비하는 소리가 들리고

잠시 후에 나오는 곰탕. 일단 들어있는 부위가 꽤 다양했다.

잘 우러난 뽀얀국물은 괜찮았지만, 밥이 살짝 질은 느낌이다.

대신 반찬이 집밥처럼 자극적이지 않은점은 좋았다.


복도를 지나서 들어가는 구조라 계산할때 살짝 불편한감이 있고,

날이 추워서 내부를 여유있게 둘러보지 못한게 조금 아쉽다.


Impact of the Table

으으 거미는 안먹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