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부터 레일리가 얻어터질때부터 불안하다 싶더니 이팀은 혹시나가 역시나

중간에 채태인 싹쓸이로 쫓아간 싶었지만 그게 끝이다. 올해도 희망고문인가



























































마지막에 홈런 두방으로 점수를 2점차까지 좁히긴 했지만 타선은 답답 그자체

1선발이랍시고 데려온 투수는 아무리봐도 잘못 데려온것 같은 느낌이 강하고

오늘까지 해서 몇연패더라.. 도대체 시즌 준비를 어떻게 했던건지 참 답답하다.







































지난시즌 지금은 K리그2로 이름이 바뀐 챌린지에서 압도적인 성적으로 승격을

이룬터라, 올시즌 경남FC의 K리그1 첫경기에 많은 시선이 집중되었을것 같다.


어쨌든 결과는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고, 오늘 처음 본 말컹은 진짜 잘하더라. 

아마도 타팀 분석이 끝나면 집중 공략이 될듯한데 시즌 최종성적이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