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은것들 감정생활/음식 2020. 10. 1. 00:00

 

애매한 먹거리들의 교집합 시리즈.

 

돌고래양분식. 맛은 괜찮은데 오실때마다 넘 힘들어하셔서 죄책감이..
맥도날드
트리플치즈버거는 딱 예상만큼의 짜고 헤비한 맛이었고
쿼터파운더치즈디럭스, 이게 제대로 제리의 취저였다.
그래서 한번 더 시킴
근데 치킨랩 너무 부실한거 아니니.
판매 종료되기 전에 마지막으로.. 충분히 잘 먹었다.
시장통닭. 삼촌이랑 친해져서 이런저런 이야기 나눌정도
목화밀냉면. 뭐 여전하고
어린양양꼬치. 살거 같다.
7번가피자. 사진 재탕이 아니라-_-; 같은걸 두번이나 먹음 = 그만큼 만족
김밥천국. 부의 상징 스페셜 정식
은혜분식. 맛은 있는데 장사 시간이 너무 오락가락이다.
명랑핫도그. 간만에 근처에 간김에
롯데리아
찐빙은 생각보다 괜찮았고 와규는 리티 취저
하지만 각자의 원픽은 아재랑 빅불
시장족발. 이날은 좀 별로였다.
바른치킨. 복날이라.. 이날 비가 너무 와서 찾으러 가기 힘들었다.
배달찜닭. 그저 그랬다.
속천닭꼬치. 가격이 높지만 양이 푸짐하다. 만족
에덴칼국수. 노코멘트.
GS비빔만두. 괜찮았다.
이삭. 항상 맛있구요
댓거리 땡초김밥. 이번시즌의 발견, 댓거리 갈때마다 사온다.
부엉이분식. 여전히 순한맛.
댓거리방앗간. 다들 김치를 사가길래 우리도 사봤다. 전형적인 경상도 김치.
의령소바. 생각보다 괜찮네
버거킹
너겟은 할인하니까..
와퍼주니어는 뭐 다들 아는 그맛.
붉은대게와퍼는 매우 별로, 게살맛이 전혀 안느껴진다.
기네스와퍼들. 괴식인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맛있더라. 비싸서 그렇지
고려갈비. 자주 안와서 그렇지 항상 최고의 만족
어디였더라. 쨌든 그저 그랬던 배달 중국집.
배달쭈꾸미. 가격도 그렇고 맛도 훌륭해서 흔치않게 2주연속으로 시켜먹었다.
비비고죽. 생각보다 퀄리티가 훌륭하더라.
만리. 근처 배달 중국집 중에선 가장 훌륭하다.
GS 반반김밥. 딱 가격만큼의 만족
네네치킨. 네네는 파닭을 먹는걸로
맘스터치. 예전엔 패티크기가 엄청 커졌다면 지금은 그냥 살짝 큰 정도
자담치킨. 껍질은 맛있었는데 닭 자체 맛은 쏘쏘했다.

휴일에 집밖에 나가질 않으니 시켜먹는게 많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