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티의 한달동안. 이달엔

2020년 06월의 이야기

 

역대급 더위라더니 올 6월은 꽤 시원하다.
낯선동네에 와서
원하던 템을 지른 리티. 과연 효과는 굉장했다(군것질들 참고)
..? 여기 상남동 아니잖아여
작품활동중
참으로 진해답다
왠 미친X이 자꾸 우리집으로 택배를 보낸다. 꼬박꼬박 반품중
모처럼 미용실에 온 리티
생각보다 많이 잘린(?) 머리카락은 소아암협회에 기부할 예정 
한껏 가벼워진 헤어로 쇼핑중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포충기. 지긋지긋한 모기덕분에 리티가 질렀다.
야구를 하네?
주말마다 사람 없는 길로 요리조리 잘도 다니는 부부
너는 또 왜 거기서 나와?
의자 귀엽다.
하수도를 어쩐다구요?
ㅋㅋㅋㅋㅋ아 귀엽닼ㅋㅋㅋㅋㅋㅋ
현관문에 느닷없이 걸린 살구
이달의 펭수
마스크끈. 덕분에 훨씬 편해졌다.
추억의 길
마지막주에 야구장 근처를 지나다보니 고교야구를 하고있더라.
수국. 생각보다 빨리 시드네
뭔 비가 ㅡㅡ

마스크 안하는 사람이 점점 늘어다는 이번달. 조금 더 안전한 다음달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