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다방이자 카페인 삼양다방. 사실 2013년즈음

없어질 위기에 처한곳을 단골분들이 펀딩식으로 힘을 모아서 부활시킨 곳이다.


원래 가려고 했던곳이 너무 번잡해서 차선으로 선택한 곳인데 다행히도 너무

여유로운 분위기라서 매장에 들어오자마자 이곳으로 오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원래 옛날커피와 페퍼민트 아이스만 주문을 하려고 했으나 대부분 대표메뉴인

쌍화차를 먹는 분위기길래 한번 온김에 라는 생각에 쌍화차도 같이 주문했다.


일단 옛날커피는 시원하고 달달한 익숙한 그 맛이고 페퍼민트는 잘 우려져서

더위부터 잘 식혔다. 쌍화차는 당도도 적당한데다 견과류가 실하게 들어있고

같이 주신 노른자 동동띄운다음 섞어서 먹으니 감기가 한방에 떨어질 맛이다.


음료는 모두 만족스러웠고 내부 역시 리모델링을 새롭게 진행하면서도 과거의 

흔적을 군데군데 적당히 남겨놓은 점이 인상깊었다. 너무 여유롭게 잘 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