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몇달간 속천에 카페가 하나둘씩 계속 오픈을 하는 와중에 한달전쯤 새롭게

오픈한 속천의 카페, 마당이 있는 1층가정집을 개조한곳이라 규모는 아담하다.


때마침 바다쪽 창가 바테이블이 비어있길래 잽싸게 자리잡고 경치좀 감상하고

청귤차와 연유라떼 그리고 당근케이크를 주문. 잠시뒤에 나온 음료와 케이크.


청귤차는 단맛과 상큼함의 조화가 괜찮았으나 우리입맛엔 농도가 조금 연했고

연유라떼는 정말 절묘하게 쓴맛 단맛의 경계에 걸쳐있어 커피를 잘 안마시는

리티도 마실수 있었으며, 의외로 당근케이크가 느끼하지 않고 아주 맛있더라.


북적거리긴 하지만 창가자리 뷰도 좋고 의자도 편해서 당분간 자주 올것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