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보러 서울 간 김에 들러본 구오빠가 하시는 카페. 카페가 보이는 골목의

어귀부터 심장이 쿵쿵 뛰는것은 나만 그런건 아니겠지. 레트로미가 뿜뿜하는

멋진 공간이었고 평소에는 일부러 잘 안튼다는 오빠들 노래가 흘러 행복했다.


이어지는 선곡들이 난 알아요부터 차례대로 대장 노래들인것도 좋았고, 공연

전에는 절대 안마시는 커피에 카스테라를 곁들였는데 좋은 선택이었고 지하의

오락실은 2시부터 열린다해서 오락실 오픈까지 기다렸다가 오락실도 둘러봤다.


게임은 할 엄두가 안나서 못했지만, 진동벨부터 오락실코인까지 신경을 많이 

쓴 티가 보이는 귀여운 카페였고 재방문 할 땐 사장님 뵐 기회도 오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