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동에서 몇년째 성업중인 베이커리카페였는데 얼마전 집근처로 이전했다는

정보를 우연히 접한 뒤 시간이 남는김에 한번 방문해봤다. 기대를 잔뜩한채로


기존 건물의 리모델링이 아닌 신축 건물을 사용하고 있으며 1층은 베이커리고

2층은 카페인 구조, 3층은 스튜디오로 사용 하는듯하며 루프탑은 준비중이다.


어쨌든 1층에서 카페라떼, 레몬오렌지착즙주스 및 얼그레이타르트를 주문하고

2층으로 올라왔는데 일단 솔직하게 맨 처음 든 생각은 굉장히 시끄럽다 였다.


사진은 잠시 사람이 별로 없는 타이밍에 잽싸게 찍었지만 사람이 적당히 차면

인원에 비해 소음이 강할뿐더러 우리가 나갈즈음에는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잔뜩 몰려왔는데 분명 노키즈존으로 적혀있음에도 아이들이 뛰어노는건 뭘까.


음료와 케이크의 경우 객관적으로는 괜찮았지만 아무래도 가격대가 높은지라

자주와서 부담없이 먹기는 조금 어려운 가격이라 가끔 빵류만 사러 올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