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략 지난달부터 읽은 책



-. <폴라리스 랩소디>  :이영도


최근 다시 읽기 시작했다가, 책이 늦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멈춰진 상태. 책 내용이 어렴풋이 기억나고 있다. 나는 이상하게도; 우리말이 아닌 이름이 참 구별하기 힘든데 그래도 뭐.. 재미는 있다.



-. <(잊지못할) 해외가족여행지 36>  :정보상


조만간 일본으로 여행을 갈 계획이기 때문에 참 찾기 힘든 오사카 지역 여행 정보를 찾기 위해 라이양과 함께 빌린 책. 오사카 지역 정보도 물론 있지만, 읽고 있다 보면 어쩐지 일본보다 다른 나라를 더 가고싶다는 생각이.



-. <달콤한 나의 도시>  :정이현


안그래도 읽어야지 하고 있던 차에 수업시간 발표 과제 자료가 되어버려서 후닥 읽었다. 굉장히 잘 넘어간다. 어쩐지 공감도 간다.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면, 나도 그런 고민을 하게 될까 하는 고민을 해보았지만 아마도 나는 그때쯤이면 혼수품목을 고민하거나 새로 입주한 집에서 제리오빠와 열심히 칼로 물베는 중일거라는 것이, 아무래도 더 확실.



-. <끌리는 사람은 1%가 다르다>  :이민규


좀 달라져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낀 책이다. 이 세상 내가 사는거고 남이 나한테 간섭 할 필요 없다지만 알아둬서 나쁠게 없을, 도움되는 내용들. 엄마가 덥석 이 책을 사주신거 보면, 엄마도 이 딸내미가 갑갑하신듯?



-. <불량소녀백서>  :김현진


ㅠㅠㅠㅠㅠㅠㅠ 고맙고 또 고맙다. 이런 말을 해주는 언니가 있었으면 했다. 책의 모두가 그렇다고 말할수는 없지만, 특히 다이어트의 부분만큼은 읽는 내내 구구절절, 마음을 파고 들었다. 특히 마음에 드는 부분, 발췌. 이 시대는 다이어트에 성공한 사람들을 정도 이상으로 찬양함으로써 그들을 시대의 신화로 만들었다.  아름답지 않으면 가냘프지 않으면 이 세상에 존재할 의미가 없다고 외치는듯한 세상에서 여자아이가 동요하지 않고 살아가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한쪽에서는 뚱뚱한 여자는 여자도 아니라고 하고, 한쪽에서는 외모에 집착하는 여자들은 골이 비었다고 혀를 찬다. 이런 세상을 만족시키고 승인받기란 불가능에 가깝고 그런 승인을 얻어낸들 뭐 그리 행복하겠는가. 세상에 계속해서 승인받으려 하는 겁쟁이 소녀가 되면 세상과 다른 사람들이 우리를 함부로 대한다. 남에게 우리를 통제할 수 있는 권리를 내어주고, 나의 아름다움을 판단하는 잣대를 쥐어주지 말자. 우리 스스로 우리를 예쁘다고 인정하자. 우리의 매력은 살 몇 킬로그램때문에 절정으로 치솟았다가 바닥으로 추락할만큼 얄팍하지 않다. 흑흑흑, 마음에 맴돌아도 차마 정리가 안되던 그말, 고마워, 고마워요.



-. <삼국지>  :고우영


왜 그렇게 고우영 삼국지를 좋아하는지 알것 같다. 나는 솔직히 삼국지를 좋아하지 않는다. 원체 전쟁얘기를 싫어하는데다가, 어릴적에 엄마가 빌려놓은 이 열 삼국지 전권을 읽기도 전에 질려버렸기 때문에. 부숭부숭 털난 아저씨들 전쟁하는 얘기가 뭐 그리 좋다고 읽는지 도통 이해가 안갔는데, 무심코 잡았다가 이틀만에 끝장을 봤다. 조조가 영웅이냐 유비가 영웅이냐, 고우영 선생님은 유비를 쪼다로 그려놓고 조조를 쌈박한 인물로 그려놓았는데, 팍팍 머리에 잘 들어오는걸 보면 나도 그런 생각인가보다. 그런거 다 제껴놓고, 나는 풋풋하고 충성심 강하고 좋은 주인(?)을 섬길줄 아는 조자룡이 -_-)b 



-. <유혹하는 글쓰기>  :스티븐 킹


아직 마지막까지는 읽지 못했지만, 좋은 책이다. 소설을 쓰고자 하는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수업 교재로 산 책이긴 하지만 -_-;; 진작 알았으면 좋았을걸.



⊙ 앞으로 읽어야 할 책


-. <바리데기>  ; 오오, 하고 산 책인데 아직 손을 못댔다. -_-;;;; 이놈의 게으름.

-. <오늘의 거짓말>  ; 찾다찾다 그냥 사버렸다. -_-;;; 꼼꼼하게 냉정하게 읽어봐야지.

-. <낭만적 사랑과 사회>  ; 위와 이것, 둘다 발표과제용 책이지만은, 그래서 더 빠르게 읽힐듯.

-. <피를 마시는 새>  ; 제리오빠가 워낙에 좋아하는 작가라, 빌려다주기만하고 아직 안읽었는데 폴라리스를 얼른 끝내놓고 읽어야겠다.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