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팅은 폭망했으나 예대가 살려준 앵콜음악회를 가보도록 합시다.



배웅하는 남편이 찍은 사진


떠나는 내가 찍은 사진


안녕안녕 잘 보고 올게


가는 길이 너무 두근거려서 심장이 아팠다

이걸 찍고 억지로 좀 잤음


휴게소에 들렀으니 페이보릿 핫바를 하나 먹어주고

(이것이 오늘 먹은 음식의 끝이었다)


버스 전용도로라 막히지 않아 좋군


지하철을 타고 종합운동장에 내리면 안내 현수막이 따란!


굿즈를 사러 줄을 섰더니 인간 화환 가오나시가 반겨줬다ㅋㅋ 짱귀여워

저는 피말리는 예대로 정당한 표를 구입했어요! 플미충 아웃!


라젠'카'와 세이'버스'ㅋㅋㅋㅋ 돈길ㅋㅋㅋㅋ

오만원은 하나하나 멤버들 얼굴이었다ㅋㅋㅋ


으어어어 떨려

저 현수막 갖고싶다


입장 직전에 대기하면서 한 컷 더


히요오오오 나 지금 꿈꾸는거 아니지?? 주변에서 부르는 은은한 떼창 소리를 들으며 두근두근두근두근


입장할 때 이런걸 나눠주었읍니다

팔아도 되는데 공짜로 주다니 돈길을 걸으시라니까 왜..


이후엔 내 눈으로 오롯이 감상하고 싶어서 다 집어넣고 공연만 열심히 봤다

아 진짜 너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말해뭐해ㅠㅠㅠㅠㅠㅠ



SETLIST

Lazenca, Save Us

변신

감염

매일 매일 기다려

봄비

깃털

붉은 밭

Faust

Pulse

도둑

저글링

하여가

거울

Sink hole

꼬리

걱정말아요, 그대

붉은 밭(Acoustic) + 나침반 (조금)

Lost

Mandrake

한잔의 추억



봄비도 깃털도 조용하게 들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음.

파우스트가.. 진짜 끝내줬는데.. 잔상이 그것밖에 안남아있다...

붉은밭 어쿠스틱도 해줬는데! 밀당! 나침반도 했는데!!!

기억이 점점 날라가는게 너무 아까워..........









앵콜 걱말그 할때인듯. 정신을 차려보니 찍고있었읍니다

생각보다 안작은데? 와 저 몸에서 어떻게 저런 소리가.. 하는 생각이 동시에 듬

AB구역 아니어서 좀 슬펐는데 C구역 펜스 근처라 시야 방해 없어 좋았고

돌출무대로 많이 나와줘서 기뻤다. 마지막엔 기뱅이까지 달려와줬어!!!


이러고 멈추길래 왜 그러지? 했는데


갑자기 춤을...;


;;;;;깜찍하시네요;;


어..음.. 엉덩이 자랑 잘 보았읍니다..

춤신춤왕이셔


뭔가 개구진 초딩같다


마이크 내미는건 정말 귀여웠음

기뱅이가 돌출로 나왔을때 너무 놀라서 하나도 못찍은게 아쉽다...


그리고 대망의 마무리



왜 눈물이 나는거죠 ㅠㅠㅠㅠ


그리고 감상에 젖을 틈도 없이 이어진 떼창이 진짜 너무 재밌었음ㅋㅋㅋ

주인 없는 무대에 조명들이 번쩍번쩍ㅋㅋㅋㅋㅋ 더 미친듯이 놀 수 있었다ㅋㅋ

다 놀고 나왔더니 온 몸이 땀에 쩔었어... 공연 다 가면 진짜 살빠질듯...




좋은 음악 들려주셔서 멋진 공연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부디 오래오래 음악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