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든 국내든 여행을 가면 항상 숙소에 큰 비중을 두는터라 이번 여행에서도
숙소를 정말 신중하게 골랐다. 일단 우리의 여행동선상 위치는 시먼으로 결정
또 대만에는 창문없는 호텔이 많다길래 그런 숙소들은 철저하게 배제를 했다.

이곳은 시먼역이랑은 걸어서 10~15분정도 걸리며 실제 체감은 조금 더 멀지만
가격대비 방이 넓었고 룸컨디션이 아주 좋았으며 창문이 넓찍한 것도 좋았고
조식의 경우 숙박을 할 경우 별도 추가요금 없이 무료라는것도 마음에 들었다.

어쨌든 4박을 묵는내내 불편함없이 잘 쉬어서 다음에도 다시 찾을만한 곳이다.

 



















이번 서울여행의 숙소로 선택한 곳. 목적지들을 결정하고 보니 공덕이 가운데
있었고 와중에 이 호텔의 가격이 괜찮았다. 근데 은근 공덕역이랑 먼 편이다.

객실 내부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만 청소상태는 꽤 좋았고 넓어서 좋았다.
침대 자체는 편한데 희안하게 배게는 미묘하게 불편했고 불을 켜는 스위치가
낯선 방식이긴 했으며 욕실의 샤워기가 살짝 새서 씻는데 조금 거슬리긴 했다.

대신에 직원 응대는 좋았고 비품도 넉넉한 편이라 불만없이 하루 잘 묵었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근처에 있는 디자인 부띠끄호텔. 가격도 그렇고 위치적인
부분에서 괜찮겠다 싶어서 선택한 곳인데, 일단 결과적으로 위치는 훌륭했다.

내부 시설도 살짝 좁은감이 없잖아 있지만 침대 편안했고 욕실 시설도 적당히
만족을 했다. 즉 하드웨어적인 부분에선 큰 불만은 없었으나 소프트웨어적인
부분이 살짝 아쉬웠는데 (일회용품이 아닌)몇몇 비품이 일단 배치가 안되었고
무료 생수와 관련된 약간의 헤프닝이 있었고 샤워가운은 먼지가 너무 많았다.

특가에 저렴하게 왔으니 망정이지, 제값을 주고 왔었으면 돈이 아까울뻔했다.
































올해 우리 부부의 늦은 휴가를 맞아서 숙소로 선택한 곳. 재작년에 해운대에서

묵었던 터라 광안리의 밤바다가 궁금한것도 있고 패키지 구성도 좋아서 선택.


룸은 파크오션뷰였는데 예약할때 바다가 완전히 보이지는 않는다고 직원분이

말씀을 하셨는데 뭐 이정도의 오션뷰면 가격대비 나름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다만 방 구조가 조금 특이했는데 우리가 묵기엔 불편함이 없었지만 부모님을

모시기엔 조금 익숙치 않은 구조겠더라. 그래도 방이 넓어서 좋았고 무엇보다

침구가 너무 편해서 완전 꿀잠을 잤다. 부산에서 들른 호텔중 제일 좋았던 듯


한가위 패키지라 미니바의 식혜와 다과 그리고 무제한 와인바와 스테이크까지

포함되어 있었는데 강풍으로 루프탑 입장을 막으면서 루프탑 패키지에 포함된

맥주까지 즐길 수 있어서 좋았고 더불어 객실복도에 있던 안마의자는 최고였다.











양일 공연 숙소로 공연장이랑 제법 가까워서 선택한 곳. 혼자 가기엔 가격이

제법 있는 편이었지만 할인받아서 꽤 저렴했고 욕조는 없지만 룸컨디션이나

방 크기 같은 것들이 모두 만족스러운데다가 대학가 근처라 공연이 끝나서도

저녁거리 걱정이 없어서 좋았다. 내가 아는 서울의 야경이 아니어서도 좋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