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이어 올해 역시 발렌타인에는 초콜렛, 화이트데이에는 마카롱의 조합.


초콜릿전문점이 몇군데 폐업하고 새로생기는 마카롱전문점은 대부분 뚱카롱인

와중에 열심히 괜찮은곳을 찾은덕에 올해도 다행히 둘다 만족스럽게 먹었다.











발렌타인데이야 초콜릿이고 사탕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리티의 입맛을 고려

몇 년 전부터는 초콜릿을 줬는데 올해는 조금 다른걸 주고 싶어 마카롱으로.


초콜릿과 마카롱의 맛에 대해선 해당 포스팅에 적은것과 같이 아주 만족했다.













창원에서의 첫 발렌타인 & 화이트 데이 초콜릿.


서울에서는 믿고 가는 곳이 있었으나 여기선 처음인지라,

각자가 신중에 신중을 기해서 골랐고 결과적으론 둘 다 만족.


더불어 결혼 전에 샀던 커플우산이 거의 망가져서

새로운 커플우산을 선물삼아 서로 교환했다.

사고보니 너무 예쁘잖아! 우산이 이렇게 예뻐도 되니.


























작년 삐아프에서 주문했던 화이트데이에 대한 만족도가 둘다 높았던터라,

올해는 삐아프에서 발렌타인 및 화이트데이에 서로 주고받기로 결정.


1년사이에 새 매장으로 이전을 하셨는데, 전체적으로 조금 넓어진 공간.

보물상자와 같은 디자인의 올해 구성은 작년보단 살짝 늘어난 형태.


맛은 기대했던 만큼, 맛있고 만족스럽고 고급스럽다.


올해도 둘다 아주 행복했던 발렌타인 그리고 화이트 데이.














평소와 같이 평범하게 저녁먹는 자리에서 깜짝 선물로 받고 한강에서 개봉한

제리의 발렌타인 초콜릿. 입안에서 맴도는 맛이 아주 고급스러워서 괜찮았고


화이트데이가 매년 밋밋했던것 같아서 제리가 나름 히든카드로 고른 리티의

화이트데이 초콜릿. 가격대는 조금 있지만 파스텔톤 패키지부터 일단 예쁘고

한정판에 구성도 마음에 드는게 총 17가지 맛이 하나씩만 있어서 아껴먹었다.


서로에게 줄것을 신중하게 골랐고 둘다 매우 마음에 들어했던 올해의 초콜릿.

매년 잊지않고 이러한 선물을 주고받는 것도 나름의 작은 이벤트가 아닐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