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동 965-2, 서양음식


국도예술극장의 바로 위층에 위치하고 있는 경양식집. 재작년말 한 방송에

나온걸로 알고 있는데 방송의 여파가 살짝 가신건지 다행히 바로 입장했다.


내부는 아주 고풍스러운 분위기인데, 어린시절 경양식당을 간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아마 그 시절 경양식당의 분위기도 이렇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주문은 함박스테이크와 한우안심까스, 비후까스겠거니 주문했는데 맞았다.

테이블매트에는 시간이 소요된다 적혀있지만, 다행히 음식은 금방 나왔다.


음식에 앞서 수프와 샐러드가 나오는데 수프가 아주 부드러워서 경양식당에서

먹었던 수프 중에선 손에 꼽을만큼 맛있었고, 아담한 샐러드도 괜찮았다.


음식의 경우 식감들이 전반적으로 부드러웠으며, 소스는 신맛이 살짝 강한편.

전반적으로 양이 조금 작은게 아쉬운데, 가니쉬 역시 조금 넉넉하면 좋을것같다.


Impact of the Table

세그릇은 더 먹을 수 있는데..


















[Info]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동 252-1637, 서양음식


매니아분들께 부산 최고의 양분식으로 인정받는 곳.

생각보다 외진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찾아가면서도

여기 있는게 맞나 싶었는데 다행히 제대로 찾아갔다.


내부가 아담하다보니 피크타임에 가면 대기줄이

있다고 하던데, 거의 주문 마감시간에 가서 그런가

바로 입장을 했다..만 사람이 끊이지 않고 계속..


주문은 돈까스와 함박스테이크에 쫄면을 곁들였다.


음식에 앞서 나오는 스프. 아 진짜 추억의 맛.

둘다 배가 너무 고팠던터라 게눈 감추듯 먹었는데

맛이 아주 부드러웠다는 것만 기억이 난다.


이어서 샐러드와 얇게 펼쳐진 밥과 함께 나온 음식.

일단 표현이 좀 안어울리긴 하지만 참 얌전하다.


돈까스는 경양식집 돈까스 하면 떠오르는 맛 그대로이고

겉으로 보기에도 그렇지만 분식집 돈까스보단 두툼하다.

덕분에 경양식 돈까스이지만 씹는 맛이 제법 있다.


함박도 씹는 맛은 마찬가지. 반숙후라이가 살짝 생각났지만

자체로도 적당히 부드러웠고 옆에 올려진 완두콩과

마카로니가 너무 친숙한 추억의 맛인 것도 좋았다.


반면에 쫄면은 알고있는 맛과는 살짝 달랐는데,

면과 양념장 외의 재료가 단순하다보니 맛이 깔끔하다.

특히 같이 나오는 진한 멸치국물과의 조화가 최고.


너무너무너무 허기진 상태였던터라 빛의 속도로

음식들을 먹긴했지만 확실히 다 맛있었다. 진짜..


Impact of the Table

의외의 한방



















[Info]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266-25, 서양음식


서면역과 부전시장 사이의 한 골목에 조용히 자리잡은 집.

겉보기엔 전혀 그렇지 않으나, 옛스러운 경양식집이 있다고 해서 방문했다.

계단으로 지하에 내려가서 문을 열어보니 제대로 찾아왔구나 싶다.


내부는 생각보다 아담한편, 의자나 기물은 딱 7~80년대 감성 그대로.

허름하거나 촌스럽거나 이런게 아니라 그냥 옛스럽다.


주문은 돈까스와 함박스테이크를 하나씩.

수프 라이스 샐러드 커피는 추가 주문인줄 알았으나, 기본으로 포함이 되어 있다.


먼저수프와 샐러드가 나오고 이어서 돈까스와 함박이 나온다.

적당히 두툼한 돈까스랑 함박 썰어서 입안에 넣어보니

진짜 그리웠던 맛, 어렸을때 먹었던 맛 그대로라 절로 웃음이 났다.


흐뭇해하면서 접시들 싹 비우니, 후식으로 커피를 내주신다.

별 생각없이 마셨는데 한모금 마시고 깜짝 놀랐다.

테이블 구석에 있는 메뉴판을 다시 보니 원두커피볶는집 이라는 문구.


둘이 합쳐 11000원이라는 가격에 수프부터 커피까지

너무 완벽했던 한끼 코스를 먹은 기분이다.


Impact of the Table

깜짝
















[Info]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7-21, 서양음식


규모에 비해 맛집을 꼽기가 힘든 구로디지털단지에서

그나마 제리가 가장 맛있게 먹은 경양식집.

리티가 모처럼 근처에 들른 김에 부부가 같이 식사를 했다.


모밀돈까스세트와 함박스테이크를 하나씩 주문.

저녁이라 그런가 확실히 점심시간보단 음식이 빨리 나왔다.


맛 자체는 사실 멀리서 찾아올만큼 뛰어나진 않지만,

그래도 각 메뉴들이 갖춰야할 기본기는 충실한 곳이다.


돈까스는 바삭하고, 모밀 육수는 시원하고 면은 쫄깃하며

무엇보다도 철판위에 함박엔 노른자가 알맞게 자리하고 있다.

점심시간에 그 바쁜 상황에서도 노른자는 제위치.


직장단지에서 이정도면 더 바랄게 있나. 이정도면 감지덕지.


Impact of the Table

함박엔 노른자 아니겠습니까..


















[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동자동 43-205, 서양음식


명절을 맞아 진해로 내려가는 길에, 식사를 하러 들른 곳.

서울역안에 위치하고 있는데 구 서울역에도 있었다고 한다.


입장하면 나이 지긋하신 웨이터분들이 자리를 안내해주신다.

창가자리가 비어있어 자리를 잡고, 그릴정식과 함박스테이크를 주문했다.

정식의 경우 다른메뉴들 대비 가성비가 상대적으로 좋은 편이다.

식전빵과 샐러드 깍두기(!) 스프에 이어 음식들이 나온다.


일단 양이 아주 넉넉한 편이다. 접시가 꽤 넓은편인데 꽉 채워져 있고

주 메뉴는 물론이요, 가니쉬들도 푸짐하게 담아주셨다


두툼한 고기 한입 썰어서 먹어보니 익숙한 맛이 고급스러워진느낌이다.

양이 많아 살짝 느끼할뻔했으나 깍두기 덕분에 느끼함없이 잘 먹었다.


후식으로 나온 사이다 한잔 마시고 자리를 일어서니

웨이터분들께서 마중인사를 해주신다. 우리도 인사 꾸벅 하고 가게를 나섰다.


Impact of the Table

이런 뷰는 흔치않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