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당 감정생활/음식 2018.07.02 00:30

























지방의 제과점중 전국적으로 유명한 제과점 중 하나인 성심당. 대전에 들르면

거의 필수코스에 가까운 곳이라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개의치 않고 방문했다. 


제법 넓은 매장에 사람이 빽빽 했는데 내부 동선이 잘 짜여져있는지 복잡하진

않은데, 한줄로 가면서 빵을 고른뒤에 계산을 하는 시스템이라서 대표메뉴인

튀김소보로와 부추빵을 비롯, 내키는대로 이것저것 다양하게 빵을 구매했다.


튀김소보로의 경우 꽉찬 팥 덕분에 부드럽고 적당히 달달한데 튀긴 빵이지만

소보로라 바삭하고 느끼하지 않고, 고구마는 생각보다 풍미가 강하진 않았다.


반면에 부추빵은 그저 그랬는데 구매하자마자 바로 먹질 않아서 그런건가 싶고

내키는대로 고른 찹쌀떡과 밤식빵이 훌륭했는데 특히 밤식빵은 다른제과점과

달리 알밤이 통째로 들어있는 위엄과 더불어서 식감이 케잌같이 고급스러웠고

찹쌀떡은 소에 견과류가 많아 식감이 취향을 저격했다. 흥국쌀빵인 미스터홍과 

버터프레첼은 바로 먹었는데 쫄깃한 식감과 푸짐한 앙금덕분에 맛있게 먹었다.


이후의 재방문에선 올해 가장 잘나가는 빵인 보문산메아리와 캐릭터 제휴를통해

출시한 앙그미별이란 빵을 구입했는데 앙그미별은 제법 맛있는 견과류팥빵이고

보문산메아리는 페스트리식빵인데 맛과 식감 모두 훌륭해서 먹으면서 감탄했다.


모든빵이 만족스럽진 않지만 대체로 훌륭해서 대전 올때마다 들를만한곳이다.


















진해구청 건너편에 있는 유럽풍 빵집, 얼마전 의창구에서 이쪽으로 이전했다.


처음 방문할때 빵맛에 너무 만족을 한 뒤, 최근에 꽤 자주 가고 있는 곳으로

방문할때마다 주로 베스트 메뉴에 그날 끌리는 메뉴를 한두게 섞어서 사는 편

보통 사워도우나 크로와상에 치아바타, 에삐, 바게뜨 버터프레첼을 주로 산다.


전체적으로 빵이 달지 않고 담백한 풍미와 재료맛이 강하고 식감이 훌륭하다.

바게뜨와 치아바타는 기대한 맛이었고 사워도우나 버터프레첼은 딱 취향저격

크로와상의 경우 마냥 쉽게 부스러지는 빵인줄 알았는데 되려 아주 쫄깃하다.


집에서 거리가 멀고 가격대가 좀 있긴 하지만, 먹는 내내 감탄하면서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