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호동가로수길 초입에 있는 제과점. 잘 안알려진 곳인지 일부 지도앱에서는
등록되지 않은걸로도 보인다. 근처의 약초돼지국밥집이랑 같은 건물에 있다.

규모는 동네의 아담한 제과점이고 빵종류 역시 익숙한 빵들로 구성된 편이라
각자의 취향에 맞게 타르트와 애플파이 슈크림빵과 카라멜페스츄리를 골랐다.

빵맛은 전반적으로 순한편이었고 페스츄리 계열의 빵의 만족도가 좀더 높은데
켜의 질감이 부드럽고 버터의 풍미가 좋은 편이어서 파이까지 맛있게 먹었다.

 

 

 
















작년 중,하반기 SNS에서 꽤나 화제가 되었던 진해 장천의 베이커리 카페이다.


원래는 옆건물에서 식사를 하려고 장천에 왔는데 일요일에 문을 닫는 바람에

아무 소득없이 발걸음을 돌리기는 차비가 아까워서 즉흥적으로 방문을 한 곳

내부는 세로로 길게 되어 있고 입구 근처 전시대와 먹고가는 공간으로 나뉜다.


전시되어 있는 빵을 살펴보는데, 단팥빵이나 소보로 등의 기본적인 빵은 거의

없고 특색있는 빵들이 대부분 전시가 되어 있더라. 이 곳의 대표메뉴라고 하는

마늘바게뜨, 엉덩이라는 이름의 우유크림빵 스콘과 깜빠뉴를 하나씩 구매했다.


일단 작명센스가 난해한 우유크림빵은 겉면이 꽤나 폭신하게 생겼는데 의외로

식감이 쫄깃한 편이다. 넉넉하게 들어있는 크림은 전혀 느끼하지 않고 맛있다.


바게뜨의 경우 기본적으로 빵에도 마늘버터가 발라져 있지만 크림에도 마늘의

함량이 많은게 좀 과한 느낌. 맛 자체는 괜찮은 편인데 빈 속에 먹기에는 좀...


버터롤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아주 부드럽다. 겉면에 발라진 버터의 달달함이

적당해 계속 먹게되고, 바닥에 있는 카스테라와 비슷한 녹은 설탕도 괜찮았다.


스콘과 더불어서 가게의 이름이기도 한 깜빠뉴는 담백함 그자체, 다른 빵들이

재료의 풍미가 강한데 비해서 빵 자체의 풍미가 강하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아쉬운 빵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빵 맛 자체는 괜찮은 것 같아서 얼마지나고

기념일을 위한 케이크와 과일 타르트를 사러 다시 들러 위에 마카롱과 과일이

잔뜩 올려진 케이크와 타르트를 구입해서 먹었는데 되려 케이크류가 느끼하지

않고 올려진 과일도 신선했으며 시트의 식감도 부러워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공통적으로 무언가가 들어있는 빵들의 괜찮은 곳. 주로 그 위주로 골라야겠다.















대학동 가는 길목에 있는 제과점. 가게 이름이 바게트세븐이지만 바게트말고 

다양한 빵, 특히 이름이 특이한 빵이 유명한 곳. 인기메뉴가 자주 바뀌는 것

같은데 애초에 사려고했던 치아바타가 방문한 날의 인기 1위 메뉴라 골랐고

그외에 양배타르트랑 대학동사는도원이가좋아하는빵(진짜 이름이다..)를 구입.


빵은 전체적으로 맛의 밸런스가 굉장히 좋은 느낌이다. 담백할것 같은 빵은 

감칠맛이 강하고, 맛이 강할거 같은 빵은 생각보다 재료들이 잘 어우러졌다.


밀가루가 싫고 빵이 너무 싫은 분을 제외하고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파리바게뜨의 고급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브랜드. 생지를 공급받는 바게뜨와

달리 매장에서 직접 반죽을 하는 근본적인 차이점이 있고. 특히 서래마을점은

프랑스인 제빵사가 있다고 해서 더 유명한 지점이라 서래마을 들른김에 방문.


확실히 동네 파리바게뜨보다 훨씬 고급스럽게 생긴(물론 가격도 고급스러운)

곳이라 고민하다 샌드위치 호밀빵 바게뜨 크로와상 피칸&에그타르트를 구입


가격이 비싸긴 했지만 일단 빵 하나의 크기가 꽤 큰 편이고 느끼하지 않으며

전반적으로 식감이 꽤 부드럽다. 특히 크로와상은 먹는동안 부서지지 않았고

타르트 두종류도 맛이 꽤 고급스러우며 샌드위치도 푸짐해서 든든한 편이고

바게뜨는 기공도 만족스러웠으며 노릇하게 구운 껍질의 풍미가 꽤 근사했다.


















마스터셰프 코리아1의 준우승자이면서 푸드 칼럼니스트(!)인 박준우씨의 카페


벨기에에서 살다오신분 답게 모든~메뉴가 유럽식일거라는 예상을 하고 갔는데

의외로 음료들의 이름이 친숙하더라. 주문은 레몬타르트와 흑차 및 아이스녹차


일단 음료는 흑차는 조금 괜찮았고 아이스녹차는 아주아주아주 괜찮은 맛이다.

분명 녹차인데 쓴맛이 전혀 없고 마치 시원한 청량음료를 마시는것 같은 기분


레몬타르트는 신맛을 잘먹는 리티도 얼굴을 살짝 찡그릴정도의 산미가 있는데

신맛을 못먹는 제리는 입에도 못대야 정상이지만 아주 맛있게 먹은게 미스테리


음료를 개인별로 작은 쟁반에 같다주시는게 꼭 정중히 대접받는 기분이었고

괜찮았고 차를 적절한 타이밍에 마실수 있도록 모래시계를 주는점이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