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에 없이 급하게 온 경기. 축구와 야구에 이어서 농구 포스트시즌 첫 직관

봄농구 기념 티셔츠를 오늘도 주는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어제만 준다고..아쉽

스코어는 쫄깃했지만 어쨌든 이겼는데 막판에 김시래가 절뚝인게 조금 걸린다.



























초반부터 경기가 거친게 심상치 않다 싶었는데 결국 그레이가 퇴장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 판정이 깔끔하지 않아 이겨야 되는 경기였는데 다행히 이겼다.


봄농구는 이미 확정이 된 상태고 내일 이어지는 경기도 이겨야 3위 확정이네.

이제 야구개막이라 올시즌 직관은 여기까지지만 봄농구도 좋은결과가 있기를




























초반에 점수차가 꽤 벌어지는 바람에 큰 기대 안했지만 어쩌다보니 이긴경기.

공격과정이 썩 매끄럽지 않았고 몸싸움도 꽤 거칠었지만 이기면 장땡이지 뭐

그나저나 하프라인슛 이벤트 성공하는거 오늘 첨 봤다. 설마 했는데 되는구나.


































한때는 15점을 뒤쳐져 있던터라, 오늘도 직관연패를 못끊나 라고 생각했는데

기어이 뒤집었네. 어쨌든 짜릿짜릿하고 재밌는 경기였다. 역시 접전이 재밌지


확실히 조성민이 살아나니까 초반보단 득점이 수월한것 같고 실수가 많았지만

메이스랑 김시래는 어느정도 밥값을 한듯, 강병현이 은근히 캐리를 해줬었고.


KCC는 딱히 악감정은 없는데 이정현 플라핑은 좀 너무하더라. 좀 적당히 하자.























































이른바 농구영신매치. 12월 31일부터 1월1일까지 이어지는 KBL 히트상품으로

지난 지지난시즌은 잠실더비였으나 올해는 창원에서 열린다길래 당연히 예매

밤늦은 시간 관중이 몇명이나 올까 했는데 시즌 최다관중기록 세웠더라.ㄷㄷ


어쨌든 준비한 행사들도 괜찮았고 경품도 좋았고 카운트다운 행사도 좋았지만

문제는 LG의 경기력이지. 쉬운것도 어려운것도 자유투도 못넣는 결정력 무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