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마산합포구.


차들이 가득한 이곳은



육호광장. 실제로 숫자6호인데 1~5호가 어디인지는;;


근처의 부림시장.







애초의 재래시장에 건물이 추가되서 제법 규모가 있다.



청춘바보몰. 사진찍을때만해도 영업중이었는데 지금은 닫은듯?












창동예술촌. 구도심을 활용한 곳인데 골목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상상길.





우리가 주로 다니는 골목인데 250년길 이라는 이름을 붙였더라.



창동 한가운데의 불종.





문화의 거리. 무슨 문화인지 와닿진 않는다.




3.15 의거 발원지. 소녀상이 간간히 애먹는다는데 좀 가만 냅두길..








통술골목. 한번 가본다는게 아직 못가봤다.






아구찜거리. 하나같이 노포들이다.




복요리거리. 알기쉽게 골목 어귀집이 원조집이다.


마산어시장.








도소매 같이있는 만큼 규모도 꽤 넓고 생선들도 아주 싱싱하다.


지나가다 찍은 합포구청.


임항선그린웨이.





폐쇄된 노선을 공원화 했는데 과하지 않고 괜찮았다.


건너편에 있던 이곳은




마산항 제1부두공원 이었으나 현재 공사중




버스를 타고 관해정으로 이동하였으나




문이 잠겨있어서 문틈사이의 풍경이랑 바로 앞 풍경만 깔짝



이동하던 길. 재개발이 한창이다.



가고파 꼬부랑길





지대가 높다보니 가급적 버스나 자차로 오시길


뷰는 괜찮았다.


때마침 볼록거울


문신미술관. 하필이면 닫았고


마산박물관.






볼게 많았다.



바로 앞에서 이런것도 찍어본다.




몽고정과 3.15 의거탑.







신신예식장. 굉장히 매력적인 곳이었다.


북마산 가구거리.



이런데가 있는줄도 몰랐는데 지나가보니 있더라.


노산동 가고파거리.






아직 조성된지 얼마되지않은 티가 팍팍 난다.



북마산역.


어르신들이 많이 계셨는데 때마침 다들 어디론가 이동하시더라.


합포구에서 빠질 수 없는 이곳



배타고 ㄱㄱ



바로 돝섬.






제리는 20년만 리티는 처음이었는데 나름 괜찮았다.





마산조각공원과 그 안에 있는 마산음악관.





아담하지만 볼게 많았고


갑자기 왠 여고가 나오냐면


경남지역 최초의 가톨릭 성당인 성요셉성당이 이곳에 있다.



소하천벚꽃거리.




의외로 사람들이 많이 모르더라. 숨겨진 벚꽃명소일듯.


10분정도 걸으면



깡통골목.



동네 자체가 매력넘쳤다.



버스를 타고 월영대.



여기도 잠겼네.. 아쉽지만 문틈으로 찰칵.


버스를 다시 갈아타고


광암해수욕장.







올해 16년만에 재개장한다더라. 생각보다 넘나 아담했다.



한쪽에 있던 예쁜 등대.


근처에 있는 해양드라마세트장.










기대했던것보단 볼만했는데 소품보관상태가 엉망이었다.


콰이강의다리라고도 불리는



저도연육교. 육지랑 섬을 연결하는 다리를 연육교라고 하더라.




차도 다닐수 있는 다리가 새로 개통하면서 기존다리는 관광코스로 개조.



한가운데는 강화유리라 스릴넘친다.



근처엔 이런것들이 있구요.






조만간 철거예정인 북마산중앙시장. 왜 없애기만 하는건지..



깔끔하게 단장한 마산남부터미널을 거쳐서




댓거리. 아직 우리한텐 낯선 번화가이다.


마산합포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





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성산구.


첫 목적지는 장미공원.


말그대로 안에 장미밖에 없는 공원이다보니 개장기간이 여름한정으로 정해져있는 곳이다.













다양한 장미들이 있었구요.


맞은편에 있는 습지공원.







적절히 괜찮았던..





공원사이의 가음정천이 되려 시야가 훤한게 더 괜찮았다.


옆에 있는 환경수도공원. 즉, 3개의 공원이 길을 사이에 두고 붙어있다.


딱히 뭐 환경수도임이 와닿지는 않는다만..






여기도 뭐 그럭저럭...


버스를 갈아타면서까지 이동한 이곳은.



조금 난해한 시들이 걸려있는 이곳은.






바로 마창대교. 우리가 서울에 있는동안 완공되었는데 창원시내간 효율을 높여주는 다리로 알고 있다.







날이 좋아 그런가 텐트치고 노는분들이 많더라.


장소를 옮겨, 상남지석묘.




청동기시대의 고인돌로 원래 다른곳에 있었으나 재개발때문에 이곳에 복원을 했다고..





근처에 있는 분수광장. 이곳에서 대통령이 될 분을 가까이서 봤지.


나름 최신식건물인 상남시장.








그 옛날, 먼지풀풀 날리던 재래시장시절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천지차이다.





상남동번화가. 전국에서 면적당 유흥시설이 제일 많다고 하던데 대충 둘러봐도 이해가 간다.


한쪽에 있는 누비자자전거 중앙센터. 아직 이용은 안해봤다.



지나는 길목에 있던 성산구청.



그리고 창원지방검찰청과 창원지방법원.



버스에서 내려 창원축구센터에 도착.




앞쪽엔 이런저런시설이 있구요.



주경기장은 경남FC와 창원시청축구단의 홈구장으로 쓰인다.


한창 연습중인 보조경기장.


계절이 바뀌고.



돌탑과 동물동상이 반겨주는 이곳은.


창원에서 가장 유명한 사찰인 성주사.




절안의 풍경은 이렇고.



문이 닫혀 볼 수 없었던..


정류장이랑 멀어서 택시를 타고 이동한 성산패총.



작을 줄 알았는데 규모가 제법크다.



유물전시관.












구석에 있던 (군데군데 시멘트로 복원한게 최악이었던) 석조여래좌상.




야철지.




시설은 괜찮은데, 방문객이 많지 않아 그런가 관리가 잘 안되는듯하다.


다음 목적지는.



도로변에 위치해서 오르막길 3-5분만 올라가면 도착하는 불곡사.










한쪽에 있는 보물 석조비로자나불좌상.




아담한 절이었지만 아주 마음에 들었다.


창원병원 옆에 있는 성산구 마지막 목적지는.


튤립공원 코스모스공원 등으로 불리지만 정식명칭은 외동옛터.



....꽃이 피는 계절에 다시 와야겠다.


성산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






창원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마산회원구.


버스에서 내려 한참을 가야만하는 첫 목적지는.


봉암갯벌생태학습장.



수질이 매우 안좋은 곳이었는데 여러가지 노력으로 다행스럽게 갯벌로 복원된 곳.




입구 근처는 이렇고.


파노라마샷은 이렇다.



아이들이 현장학습하러 자주 오는 모양.








대중교통으로 오기 힘들어서 그렇지 꽤 괜찮았다.


다음 목적지는 봉암수원지.



버스타고 지나갈때마다 항상 궁금했던 곳인데, 괜찮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가보기로 했다.




정류장에서 얼마 안멀줄 알았는데, 산길로 한참이나 들어가야된다. 다행히 완만한 편.


근처에는 이런 계곡도.. 여름에 오면 좋겠더라.


새해 첫날이라 산길을 걷는 기분이 꽤 좋았다.




한참을 걸어 수원지 수문에 도착.


계단으로 올라 수원지 데크 한바퀴 돌기로..



경치가 아-주 좋았다.


오리도 있네? 싶었는데


이내 우글우글...



잔디밭도 있고, 정자도 있고.


겨울이라 해가 짧다.


네 알겠습니다.


다음 목적지는 팔용산돌탑공원.


팔용인지 팔룡인지 하나로 통일 좀 해줬으면..


한명이 만들었다니..ㄷㄷ;



400미터래서 얼마 안걸리겠거니 하는 생각으로 갔는데,



산길임을 망각했다.


여기인가 싶었는데,



이제 시작.


한참을 더 걸어서야


도착.



오는동안에는 힘들어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 도착하고보니 이걸 한명이 만들었다는게 놀라웠다.


찰칵찰칵.


멋진 풍경이다.



공원입구 정자에서 잠깐 휴식. 정자 구조가 꽤 괜찮았다.


도보로 10분정도 거리에 있는 마산자유무역지역. 


우리나라 최초의 외국인 전용공단이라고.. 내부는 출입증이 있어야해서 외부에서만 찰칵.



길 건너편에 있는 삼각지공원.



뭐 여느 공원과 크게 다를건 없었는데,




한참 포켓몬고가 유행할 시즌이라.. 또 얘네들이 포켓스탑이라 사람들이 북적북적.


잠깐 사람없는틈에 얻어걸린 샷.



다음 목적지로 이동하는길에 잠깐 들른 마산고속버스터미널.


마산야구장. 어쩌다보니 가장 싫어진 팀의 홈구장.


비시즌이라 입장은 불가.



실내체육관과 회원구청.


공사중인 옛 운동장. 새로운 야구장이 될 예정이다.


10분정도 걸어서 도착한 3.15 아트센터.




꽤 복잡하게 생긴 구조.


전시가 하나는 있을 줄 알았는데, 아무런 행사가 없었다.


택시를 타고 도착한 이곳은.


민주화의 성지인 국립315민주묘지.



기념관.




















전반적으로 관리도 잘되어있고 내용도 아주 알찼다.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자주 찾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재작년까진 명절마다 애용했던 마산역.


내부야 뭐..


역입구에서 바로 보이는 모습.


마산이라 가고파노래비가 일단 맞아준다.


역 바로 옆에 있는 번개시장.


새벽에만 잠깐 열리는 시장이라 번개시장. 아직 가본적이 없다.


주택가. 바로옆에 철길이 지난다는걸 제외하곤 뭐 큰 차이 없는 풍경.




합포성지. 마산에도 이런데가 있는 줄은 몰랐다. 주택가 한가운데에 무심하게 위치 중.


볼록거울을 그냥 지나칠 수 없지.


굴다리를 통과. 꽤 오랜만의 굴다리다.



방황했던 제리의 주 서식처였던 마산시외버스터미널. 애증의 장소다.


그리고 대현프리몰. 합성동 지하상가 였는데, 이런 이름이 붙었다.




꽤 오래된 지하상가인데 관리가 잘 되고 있다.






근처에 있는 합성옛길. 여전히 정신없는 동네다.


마산회원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