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6에 이어


늦은 밤, 호스트와 여행을 되새기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다 숙소를 나섰다.




프라하 대중교통은 24시간이라 새벽에 공항 오는 길도 문제없다.



한가하디 한가한 공항


돌아가는 길 역시 히드로에서 환승을 한다.




수속을 마치고







면세점...을 둘러보려고 했는데 아직 열지 않은 곳이 많더라.



마뉴팍투라를 한번 더 들리고팠는데..







안녕. 프라하..





저 멀리 런던아이와 웸블리가 보이는것을 보니


런던에 다 왔구나.



오늘은 나름 맑은 런던.









프라하로 갈때도 느꼈지만 참 복잡한 구조의 공항이다.






면세점 적당히 둘러봐주고






포터샵이 있네? 그럼 질러줘야지.



아침식사. 다행히 바테이블에 자리가 있어서 편하게 먹었다.


어느덧 인천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러갈 시간









잠깐이지만 즐거웠다. 런던



이런게 나오는군




이번 식사엔 와인도 곁들여봤다.




맛있다.



앉은자리가 맨 뒷자리라 컵라면타임에 냄새가 솔솔 나더라. 잽싸게 두개 획득.


아이스크림을 다 주네. 아이고 감사해라.


주스도 마시면서 잘 쉬었다.




아쉽게 한종류만 남아있었던 마지막 기내식 역시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인천 도착








정말 긴 비행이었다.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도착






출출하니 아침을 먹읍시다. 유럽엔 없는 차가운 국수로 ㅋㅋ





출발시간까지 남은 시간동안 멤버쉽 라운지에서





부산행 KTX



얼마나 피곤했던지 진짜 눈감았다 뜨니까 부산이더라.


건물밖으로 나오자마자 습도때문에 숨이 턱턱 막혔다. 이게 한국의 폭염이지.




마지막으로 집으로 가는길. 참으로 긴 귀가과정이었다.


이번이 아니면 당분간 갈 기회가 없을것 같아 여러면에서 무리를 하면서 떠난

여행이지만 다행히 너무나도 즐거운 여정이었다. 또한 이번여행의 호스트이자 

너무나 훌륭한 가이드였던 프라하의 케빈네 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방콕에 이어 4년만에 나가는 해외 여행기.


새벽녘에 택시를 타고 도착한 곳은 바로


마산시외버스터미널


이곳에서 시간맞춰 버스를 타고



동이 틀 무렵 인천공항에 도착. 엄청 밟으셨더라.


오랜만이네


BA 018이 우리가 탈 비행기


시간이 너-무 남아서 호스트를 위한 선물도 사고



굉장히 여유있게 탑승 수속도 마치고



면세점 쇼핑





출국전엔 한식을 먹고싶었는데 못찾았다. 심지어 버거킹도 지나쳤는데 결국ㅠ




어느덧 시간이 되어서 게이트로 이동





탑승




잘 다녀 오겠습니다.



출발


헐 영국공항이라 안내영상에 이분들이 나오는구나.


일단 가볍게 심심한 입을 달래고






점심. 영국공항 맛없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의외로 괜찮았다.


한참 날다가




저녁. 역시나 준수했고


착륙.





환승을 위한 영국 런던 히드로공항


BA 856이 우리가 환승할 비행기





터미널3로 이동


사람보소



화장실 세면대 위해 핸드드라이어가 있는게 특이했다.


탑승시간이 딜레이 되긴 했는데 겨우 10분. 제주항공에 비하면야 하하하


게이트로 이동


괜히 음료수도 막 사보고 ㅋㅋㅋ




환승 비행기로 탑승. 역시 영국이라 비가 오는구나 ㅎㅎ






런던으로의 비행에 비하면야 프라하는 진짜 잠깐




..한글 무엇? (알고보니 대한항공이 공항 최대주주)



면세점과 대기공간이 같이있는 특이했던 프라하 공항





어쨌든 무사히 프라하에 도착


한국에서 온 선물 증정식이 있었구요 ㅋㅋ








식사를 하러 이동



욤뇸뇸뇸




오는동안 거의 안잤던터라 꾸벅꾸벅 졸면서 하루를 마무리.


Day2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