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3에 이어

 

오늘은 조금 일찍 일어나서
시먼을 지나
동먼으로
오픈시간 맞춰갔는데도 대기줄 터지더라. 20분 기다림
..10개 시킬걸 ㅅㅂ...
썬메리. 커여워..
오 뭔가 되게 대만집같다..!?
미미. 대기줄 안빡센데?
스무시. (대만)망고는 사랑입니다
오 플리마켓인가? 하고 가보니 농산물만..
아래나오는 집까지 다 융캉제에 있는데 꼭 대만의 홍대같더라
그리고 라플리에. 우리입맛엔 이게 더 낫다
참깨빵. 아 이거 맛있네..
남먼시장. 재개발때문에 임시로 이곳으로 옮겼다고..
오 방송찍나봐 방송
식재료들 싱싱하고 좋아보인다.
새해니까 이런것도 하나 구입해줬다.
대충문으로 입장하는 이곳은
중정기념당
탁 트인 뷰가 좋구나
장개석 총통의 동상
때마침 정오라서 근위병교대식을 감상했다.
잘 둘러봤구요.
기분이 좋아서 서로를 마구마구 찍어줬다.
야호
건너편에 있던 국가도서관
그리고 타이베이 동문
버스를 타고
키키. 파볶음이랑 닭요리가 너무 맛있었다.
든든히 먹고 다시 이동
길가다 마주한 장인의 포스
차눙(?)이란 카페에서 음료. 시원하고 맛있었다
신시역에서 MRT를 타고
단수이에 도착
시끌시끌해서 와봤더니 ㅎㅎ.. 살다살다 대만 선거유세를 다 보네
단수이의 타임스퀘어(?)
사람 개많다.. 원래 이렇게 많나..
코코. 호쾌한 양을 보라
잠깐 구석길로 빠져봤으나 역시나 사람이 많다.
뭔가 귀여워서 우리의 띠에 맞춰서 구입
지나가다 웬 절이 있길래 새해 소망을 다시금 빌었고
카스테라를 야무지게 챙겨들고
단수이예배당
대만 신혼부부의 성지란다
카스테라 먹으면서 잠깐 휴식
신혼부부의 성지라니까 우리도 한장 남겨본다.
조금 더 걷다보면
홍마오청
늦은시간이라 후닥후닥 둘러봤다.
늦은시간이라 소백궁이랑 진리대학 입장은 이미 마감했다.
아쉬운대로 멀리서나마
내려와서 대로를 건너면
석양을 감상할 수 있는 단수이 부두가 나온다.
느긋하게 앉아서 환상적인 석양을 감상했다.
역으로 돌아가는 해변가 길로.. 여전히 사람이 많네.
잠깐 짬을 내서 기념품도 구입
MRT를 타고 스린에 내려서
이것저것 군것질로 급하게 배를 채우고
시먼
천천리. 군것질을 너무 했더니 배가 불러서 조금만 먹었다.
이쯤되면 현지인 포스
첫날부터 봐뒀던 호텔옆 카페인데, 이제 커피를 안판다고 -_-
그래서 편의점에서 이지카드 잔액털이
사온것들 먹으면서
마지막 밤을 보냈다.

Day5에 계속.

 

  • 시리 2020.02.20 15:20

    신혼여행 아니면서
    아 대만가고싶다 단수이 못가봤는데 카스테라 맛은 어떤가여
    미미 먹고싶다 미미!!!! 다른건 안먹어봐써

 

Day1에 이어

 

오늘은 투어를 하는 날
든든히 배를 채우기 위해 조식먹으러 이동
냠냠
세상에. 이른 아침의 시먼은 이렇구나.. 심지어 차도 다녀
총좌빙. 아 이거 매력있네
집합장소인 시먼역 3번출구
우리가 탄 버스와
오늘 안내를 해주신 학가이드님. 일본대만연휴가 겹쳤다는 안좋은 소식을..
출발 전 타이베이역에서 화장실을 가려고했는데 남자화장실은 청소중...-_-
어쨌든 출발을 했고
예류
긴 대기줄을 뚫고 가이드님이 티켓팅을 해주셨다.
ㅎㄷㄷ...사람보소
도착 인증
바람에 의해 돌이 깎이는 중이라서 저 돌이 자라면
이렇게 된다고 한다.
여기서 기념촬영
닭다리바위
저거 찍어
공주바위
하트바위
좋구나!
가장 유명하다는 여왕머리바위, 풍화가 심해서 조만간 떨어진다고..
멋짐 인정
재밌게 잘 봤구요.
잠깐 짬이 나서 과일 냠냠
구석에 고양이들이 우글우글
다음장소로 이동중(조는중)
스펀
일단 닭날개볶음밥을 먹었고
먹는동안 지나가는 핑시선 열차
천등을 하러 왔구요
색마다 의미가 있다고 하는데, 가이드님이 추천한 빨간색으로
와중에 또 지나가는 열차. 꽤 자주 지나다니네
풍등을 날리는 과정. 여기 직원 사진 꽤 잘찍네.
둥실둥실
자 이제 그럼 등을 날렸으니
남는시간동안 스펀역도 둘러보고
고양이도 보고
버블티도. 저렴해서 좋았고
우리 풍등은 아직 날아가고 있으려나
출렁다리에 도전
절반쯤 가다가 리티는 포기
상반되는 표정의 우리
자, 이제 다음장소로 이동합시다.
허우통
마을어귀부터 고양이가 반겨준다.
어귀부터 마을까지는 10분정도를 걸은다음
허우통역을 지나면 도착
같이좀 찍자.
마을자체로도 아기자기하고 예쁘다.
90년대까진 광부들이 살던곳이라 아직 곳곳에 흔적이 있다.
기념품을 적절히 질러주고
마을을 나선다.
다음장소로 이동..하려했으나 셔틀버스 줄이 너-무 길어서
루이팡에서 그냥 시내버스를 타기로
정말 잘한 선택이었다. 셔틀탔으면 4시간은 걸렸을듯
진과스
이미 늦은 시간이라
느긋-하게 도시락을 먹었다.
혹시나해서 밥을 먹고 올라가봤는데
역시나 박물관은 닫았네. 대신 쾌적한 화장실라이프를 즐김
그래도 광산에 왔으니 컨셉샷 몇장 찍어줬고
아쉽지만 다음(?)엔 일찍 오는걸로
그리고 마지막 투어장소로 이동
지우펀
가이드님을 잘 따라가야 한다.
입구부터 사람 쩐다.
이런저런 상점들이 있구요
핫플레이스로 향하는 가이드님의 지름길로 이동
저 멀리 아메이차주관이 보인다.
음... 도저히 사람들을 뚫을 자신이 없어서 여기까지만 구경하는걸로
인파들 사이에서 당당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갓개
온김에 쇼핑이나 하자
온김에 사진이나 찍자
와 이런가게 너무 좋아
온김에 군것질이나 하자
시간이 쪼금 남아서 한적한 골목에서 잠깐이지만 너무 잘 쉬었다.
그리고 나가는 버스를 타는 줄. 진짜 1시간을 기다렸다 -_-
어휴 지옥펀
시먼의 인파는 애들 장난수준이다.
마라훠궈. 너무 피곤해서 먹는둥 마는둥
아. 힘든 하루였다.

Day3에 계속.

 

 

[Info] No. 230-1號, Zhongzheng Road, Tamsui District, New Taipei City, 대만 251

 

한때는 우리나라에서도 정말 많은 곳이 있었지만 잘못된 방송의 여파로 인해
다들 없어진 대왕카스테라. 사실 우린 그 방송의 내용은 별로 상관이 없었고
그냥 맛있어서 계속 사먹을 의향이 있었는데 지금은 진짜 파는데가 없더라.

단수이까지 온김에 대왕카스테라를 안먹고 갈수는 없어서 원조집을 찾아왔고
어느집이 원조냐로 말들이 많은데 물결 표시가 없는곳이 원조라고 알고있다.

대기줄이 길지만 한번에 여러개가 왕창구워지는 시스템이라 금방 줄어들었고
오리지날맛으로 한개 구입을 했다. 금방 구워서 그런가 구름처럼 부드러운게
그냥 살살 녹았으며 계란맛이 강하게 나는 편. 오랜만에 진짜 맛있게 먹었다.

 

 

[Info] No. 14, Qingshui Street, Tamsui District, New Taipei City, 대만 251

 

대만 전역에 지점이 있는 테이크아웃 전문 버블티 브랜드의 단수이 본점으로
생각보다는 아담한 크기. 기본 버블티와 트로피칼 스페셜 한잔을 주문했다.

일단 가격(약 2000원)양이 엄청나게 많다. 우리나라라면 꿈도 못꿀 사이즈고
버블티는 익숙한 그맛이고, 트로피칼은 상큼하고 달콤하며 토핑도 맛있었다.

 

 

여행2일차에 다닌 투어에서 먹은 먹거리들로 우리투어는 음식이 포함되지않은
투어라서 음식들은 우리가 돈을 내고 사먹었고 닭날개볶음밥같은 대기줄이 긴
음식의 경우 가이드께서 미리 주문예약을 받아주셔서 안기다리고 바로 먹었다.

모듬과일은 예류에서 먹었고 가격대비 양도 넉넉했고 과일도 다양하게 들었고
몇몇과일은 조금 떪은맛이 났지만 대부분 달콤했으며 파인애플은 살살 녹더라.

닭날개볶음밥은 향신료맛이 강해서 호불호가 나뉜다는데 우리한텐 잘 맞았고
볶아진 밥이랑 구워진 닭의 맛이 좋았으며 양도 둘이 가볍게 나눠먹기 좋았다.

버블티는 뭐 일반적인 버블티 맛이었고(물론 관광지임에도 가격이 저렴했지만)
땅콩아이스크림은 꽤 신기한 식감인데 땅콩의 향이 장난아니다. 두개를 살까
고민했는데 단맛이 꽤 강하다보니 금방 물려서 둘이서 한개가 적당한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