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랜드마크가 아닐정도로 유명한 곳. 서울 곳곳에 매장이 있는데 이곳이 

본점이다.  첫 방문때는 늦은 시간이라 빵이 거의 팔려서, 단팥빵 등의 기본 

메뉴 위주로 샀고 두번째는 대표메뉴인 사라다빵이 있어서 구입해서 먹었다.


일단 빵의 결이 차지다. 굉장히 쫀쫀한 식감. 앙금도 넉넉히 들어있는 편이고

사라다빵은 어릴때 가끔 먹던, 요즘 찾기 힘든 베이직한 사라다맛이 괜찮으며

마들렌과 휘낭시에는 식감이랑 맛이 비슷했는데 둘다 향긋하고 꽤 부드러웠다.


아쉬운건 빵이 비싸고 작다. 가격이 싸질 일은 없으니 조금 커졌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