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시면 아시겠지만. 11월들어서 일곱번입니다. 3일에 한번꼴이죠.

망작업 시간은 통상적으로 매번 2시에서 7~8시라고 합니다.


제가 오후 로테이션 근무 걸릴땐 가장 인터넷을 많이 하는 시간대죠.


쉽게 말하자면 요금은 30일치를 지불했는데 열흘을 날리는겁니다.

망작업 시간대에 인던돌다가 접속종료 된 적도 번번히 있거든요.


15일즈음에 조금 지나치다고 항의전화를 했는데 줄기차게 보내네요.




규제 사회생활 2010.07.26 00:30

어느정도 적정선에서 나오는 규제는 있는게 맞다.

단지 문서화가 안되었을 뿐이지 원래 지키는게 맞아.


허나 적정선이 아닌 규제는 납득하기가 힘이 든다.

이건 오히려 업무효율이 낮춰지는것인데...

이건 개인의 취향이 전혀 존중받지 못하는 건데...


..


업무 의욕이 올라갈 소식은 전혀 들려오지 아니하고

'너 이제 이거 하지마' 라는 식의 규제만 자꾸 발표된다.


나는 이리 규제가 많이 필요한 인간이었나..




 

어제 오후쯤 뜬금없이 예그리나 트래픽초과 현상이 발생했다. 

변두리 홈페이지에 뭔일인가 싶어 알아본 결과,


알수없는 누군가가 리플따위는 달지도 않고 시크하게 홈페이지 

이미지 링크를 시켜버린것. 게다가 링크된 홈페이지는 나름 

이름이 알려져 있고, 사람들이 하루에도 쩔게 들어가는 홈페이지다.

저 이미지만 봐도 아 저기 거긴데? 하고 아는 사람도 있겠지.


빨갛게 표시한 두 네모중 링크된 페이지가 그 홈페이지 주소고, 

그걸 통해 들어가서 게시글을 뒤지다가 발견한 것.

윗쪽 네모를 보면 접속페이지(파일)별 전송량이 위에 있는 

이미지의 링크주소와 같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링크한 이미지가 우리가 찍은 사진이면 더 길길이 날뛰었을테지만,

그런건 아니니(그냥 머그면 사진이었음) 그건 제쳐두고.


남의 홈페이지에서 이미지를 퍼갈거면 적어도 저장해서 

개인 블로그에 올린뒤에 링크를 걸던가,

링크를 걸거라면 '당연히' 리플로라도 알려야하지 않나?


내는 돈이 얼만데, 왜 내가 모르는 사이에 트래픽이 초과당해서 

내 홈페이지를 사용못해야되냔 말이다.

인기가 쩌는 블로그라서 트래픽초과쯤이야 

흠, 오늘도 트래픽초과군 - 3-)y~ 하면서 여유로이 넘기는 것도 아니고.


빡쳐서 쪽지로라도 따지려고 했더니 가입을 안하면 안되네? ^^

가입을 했더니 또 등업을 안하면 안되네? ^^

등업신청까지 하는 수고로움을 겪으면서까지 기다렸다가 

쪽지를 썼더니 레벨9가 아니면 안되네? ^^ 슈ㅣ발 진짜.....


게시글 삭제해달라고 신고는 해놨는데 어떻게 처리해줄지 모르겠다.

뭐 욕설이나 협박같은 네티켓 미비에 관련해서 처리해준다고 써놨는데

남의 홈페이지 호스팅 몰래 빼쓰고 사용을 방해한것도 네티켓 미비 아닌가?


저 게시글 쓴 사람한테 따지고 사과라도 받고싶은 심정이 목구녕을 

치고 올라오지만 그 쪽지 하나 보내자고 레벨업하는 수고로움까지 

겪고싶진 않아서. 아오 너 그냥 그렇게 살아라, 

하고 시크하게 넘길란다. 아직 빡치지만.






출처 : 디시인사이드 한식갤러리의 누군가가 쓴 글인데, 알바가 삭제를 해서 링크를 못하겠다.


그나저나 누가 그렸는지 몰라도 진짜 잘그렸네.-_-; 당분간 내컴 바탕화면임.




사고 일상생활/리티의 2008.05.20 00:00

사고를 친건지 당한건지 모르겠다. 13만원이라는 거금을 날치기 당했으니 사고를 당한건데, 사장의 입장에선 알바생이 어리버리하게 사고를 친걸테니까. 아니, 당한걸로 봐 지려나.


사실 지금도 어리벙벙하다. 내가 그렇게 멍청했던가, 하는 생각만 자꾸 들 정도로. 바보 멍텅구리 멍충이 병신


나만 당한게 아니란다. 그새끼한테 벌써 여러점포가 당했단다. 얼마나 그새끼가 교활하게 하면, 여럿 당했을까. 그래도 하나도 위안 안된다. 다른데 다 당해도, 내가 조금만 대처 잘했으면 안당했을거라는 생각이 자꾸 드니까. 괴롭다.


13만원 다 내가 물어야되는거지만 사장님이 미리 그런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주의를 못준 책임도 있다고 반은 책임지겠다고 그러셔서 마음이 좀 나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멍하다. 멍. 아무 생각이 안든다 진짜. 눈뜨고 코베여간 기분이라서.


엄마는 사장이 그래도 그렇게 말해주니 다행이랬다. 맞는말이지... 내가 다 물어내야 한대도 할말 없는거니까. 애초엔 내가 다 물어내려고 했었고. 사장에게도 손해지만, 원칙적으로 내가 다 물어내야 했었다면, 그새끼는 날 등쳐먹은거잖아.


그나저나 13만원치 문화상품권 들고 시시덕거렸을 그새끼는 문화상품권에 눈깔이나 베여서 실명당해라, 개새끼. 아니 그냥 아주 온 살이 베여서 너덜너덜해져버려라! 하루 꼬박 일해봐야 얼마 번다고, 알바생 등쳐먹는 짓이야. 광우병걸린 소만도 못한놈. 평생 그렇게 살다가 뇌에 구멍이나 숭숭 뚫려 으슥한 골목길에서 미친짓 하다가 뺑소니 당해 죽어버려라!! 바늘로 구만팔천사백오십네번을 찔러도 시원찮을 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