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동 족발&전 골목에 위치한 가게로 애초에 유명한가게이었지만 무한도전에

나온뒤로 더욱 유명해진 곳이다. 실제로 가게에 무한도전 현수막도 걸려있고.


자리에 앉아서 먹을 경우 인당 5천원 이상은 주문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게

묘하게 음식의 가격이 비싼듯 하면서도 또 양을 보면 비싸게는 안느껴지더라.


노릇노릇 부쳐진 전은 재료도 실하고 맛도 괜찮아 막걸리랑 아주 잘 어울려서

근방에 신문사는 물론 회사가 많다보니 회식 후 2차로 오기에 적절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