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김해시 대청동 853-14, 한국음식


장유 대청계곡 근처에 대규모로 지어진 건물의 3층에 있는 에드워드권 셰프의

한식 다이닝 레스토랑. 원래 서울에 있었던 레스토랑인데 얼마전 김해로 이전

했다는 소식을 접했었던터라, 올해 리티의 생일기념 식사장소로 방문을 했다.


건물의 크기만큼 내부가 꽤 넓었는데 군데군데 배치된 기물들 덕분에 한식당

이라는 점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고. 주문까지의 서비스도 일단은 훌륭했다.


점심코스는 단일메뉴가 준비되어있고 몇가지 메뉴를 추가할 수 있는 방식인데

중간메뉴중에선 맑은해물탕을, 식사메뉴중에선 한우안심구이를 각각 추가했다.


음식에 대한 평을 각각 짧게 남기자면, 아뮤즈의 경우 칠절판에서 모든 맛이

골고루 느껴지는게 신기한데다 꼬막튀김은 하나도 안비리게끔 잘 튀겨졌으며,

타락죽은 아주 부드러웠는데 옹심이의 감자식감이 느껴지지 않는건 아쉬웠다.


겨자채는 알싸한맛이 딱 적당했으며 해물탕은 진하면서도 아주 깔끔한 맛이고

육회는 고기자체도 굉장히 맛있지만 위에 올려진 매생이칩이 정말 한수였다.


물회는 한치와 문어가 적당히 쫄깃하면서 에스푸마와 초고추장이 잘 어울리고

전복이 올려진 계란찜은세상 호화로운 맛이다. 반상은 반찬과 밥도 맛있지만

국과 전복장의 맛이 단연 고급스러웠고, 구이 역시 맛과 식감이 만족스러웠다.


디저트는 특별히 헤드셰프께서 서빙해주셨는데 레몬맛이 딱 적당히 상큼했고

홍시아이스크림과 얼그레이크림의 조화가 좋고, 차와 다과도 맛있긴 마찬가지


너무 극찬일색인것 같지만, 사실 약간의 해프닝때문에 둘다 기분이 다운되어

있는 상태였음에도 음식들의 맛에 내내 감탄했을정도로 정말 너무 훌륭했다.


아울러 위에도 언급했지만 예약과정에서부터 식사내내 직원분들의 서비스역시

어지간한 호텔수준이라고 느껴질만큼 역시나 너무 훌륭했다. 이정도 퀄리티가

지속적으로 유지된다면 아마 근방을 평정하지 않을까. 자주 들를만한 곳이다.


Impact of the Table

!



















원래 방문할 예정은 커녕 애초에 아예 몰랐던 집이었으나

밤늦게 첨성대에서 숙소로 가는 택시의 기사님이

강력하게 추천을 하셨던 것도 있고 살짝 허기졌던터라

간단히 한잔 하자는 생각에 숙소에 짐만 풀어놓고 들른 곳.


인기있는 집이라는게 허언이 아닌양 조금 기다리다 입장했고

외벽에 붙어있는 문구처럼 모든 사람의 신분증을 다 확인한다.

신분증을 들고있었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돌아갈뻔..


주변테이블 스윽 둘러보니 거의 육전을 먹고 있길래

육전과 비빔군만두 그리고 경주법주 막걸리를 한병 주문했다.


막포라는 이름답게 시판이긴 하지만 막걸리 종류는 다양한편.

제법 맛이 괜찮았던 기본안주 먹다보니 나온 안주와 막걸리.


일단 육전의 양이 눈에띈다. 저렴한 가격이 안믿겨질 정도.

고기도 제법 두툼하게 썰어져있고 양념간장은 물론이고

야채무침이라도 잘 어울린다. 당연히 술이 쭉쭉쭉...


뒤이어 나온 비빔군만두는 사진으로 보이는만큼의 맛.

만두도 괜찮았고 야채무침도 새콤하고 괜찮았으나,

육전이 워낙 넘사벽인지라.. 어쨌든 얘도 술이 쭉쭉쭉..


원래 딱 한병만 먹을 생각이었으나 ^^? 먹다보니 술이없네.

복숭아 막걸리 한병 더 주문해서 남은 안주를 기분좋게 비웠다.


이 자리를 빌어 운전하시느라 바쁜와중에도 이 집을 추천해주신

경북 *1 바 52** 택시기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바이다.





자희향 감정생활/음식 2015.02.09 00:55















스스로 향기를 즐기다 라는 뜻을 가진 이름의 막걸리. 우연히 알게 된 술인데

정동 경향신문사건물에 제조사에서 운영하는 막걸리바가 있다고 해서 가봤다.


주문은 8도짜리 라이트와 15도짜리 청주. 와인잔처럼 생긴 잔에 청주를 따라

주시는게 특이했고 안주는 안전하게 치킨과 감자를 주문. 치맥이 아니고 치막


안주는 뭐 치킨은 치킨맛 감자는 감자맛. 평범하지도 나쁘지도 않은 그맛이고


일단 막걸리 한모금 쭈욱 들이키니 쓴맛 하나 없이 달착지근한게 참 맛있었고 

청주 한모금 들이키니 부드럽게 쭈욱 넘어가는게 15도짜리 술이 맞나 싶더라

우리 부부의 입맛에 너무 잘맞아서 어지간한 화이트와인보다도 낫겠다는 생각.


맛이 독하지 않다보니 계속 먹다간 한방에 훅 가겠다 싶었는데 과연 먹다보니 

어느순간 술이 확 오르더라. 그만큼 근래 가장 맛있게 정신없이 마신 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