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 감정생활/음식 2020. 5. 17. 00:30

 

양덕동의 말그대로 골목 안에 있는 카페. 골목이 꽤 좁아서 이런곳에 카페가
카페가 있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가보니 내부가 제법 넓은 편이었다.

망고스무디 레몬에이드 카라멜마끼아또 카레라떼에 티라미수까지 주문을 했고
1인 운영이라 그런가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 다양한 주문에도 부담이 없었다.

음료들은 과하게 달지 않아서 괜찮았으며 커피는 쓴맛이 강한 편. 티라미수는
조금 더 꾸덕하면 좋았겠지만, 전반적으로 음료도 그렇고 양이 꽤 넉넉했다.

골목안이라 그런가 카페안에 사람이 적당히 있어서 꽤 편하게 잘 쉬다가 왔다.

 

에버 감정생활/음식 2019. 11. 3. 01:30




















합성동 합성옛길 중간즈음에 생긴 카페. 원래 다른이름의 카페였는데 얼마전

지금 이름으로 바뀌며 베이커리 메뉴가 추가된곳. 사장님은 그대로인것 같다.


맛집 불모지인 합성동에 로스터리를 겸하는 베이커리 카페가 있는게 신기해서

반쯤 호기심으로 잠깐 귀국한 정쑤네 커플과 방문했는데 결과적으론 괜찮았다.


내부가 그렇게 넓진 않았지만 늦은시간이라 그런가 자리가 넉넉했고 무엇보다

의자가 편했다. 음료 주문은 콜드브루와 오렌지 스파이스티. 어떤 원두인지는

못들었으나 산미가 은은하고 바디감이 좋은걸로 봐선 아마 브라질로 추정되고 

오렌지 스파이스는 오렌지의 풍미에 시나몬의 매운듯한 향이 잘 어우러졌다.


베이커리류는 꽤 괜찮았는데 케이크류가 우리입맛엔 꽤나 달아서 아쉬웠지만

크루아상과 스콘 빨미까레는 적당히 달고 빵의 결이 살아있어 식감이 좋았다.















마산역 근처 석전시장 지하의 칼국수 전문점. 지도앱에서는 석전시장 자체가

검색되지 않아서 찾는데 애를 먹었다. 알고보니 주상복합 아파트의 지하더라.


계단밑의 자투리 공간을 알뜰하게 활용한 구조인데 우리야 정겹게 느껴졌지만

사람에 따라 호불호는 있을듯. 하기사 이곳에 굳이 찾아왔다면 이정도쯤이야.


주문은 칼국수와 수제비에 김밥을 곁들였고 전반적으로 가격은 매우 착한 편

일단 멸치육수맛이 굉장히 진했고 수제비와 칼국수는 적당히 쫄깃쫄깃 했으며

양이 굉장히 많았다. 김밥은 가격도 저렴한데다 들어간 재료도 아주 다양했다.


육수가 같다보니 비빔을 하나 시킬걸 싶었다. 칼제비가 있으면 더 좋았을텐데




라상떼 감정생활/음식 2019. 10. 13. 00:30















경남은행 본사 건물의 맞은편에서 굉장히 오랜 기간동안 영업중인 베이커리며

안에 들어서자마자 들었던 생각은 판매하는 빵의 종류가 아주 많다는 점이다.


한쪽에 있는 인기메뉴를 참고해서 마늘바게뜨 크루아상 깜빠뉴 마카롱을 주문

일단 빵들은 공통적으로 굉장히 담백하다. 특히 깜빠뉴는 무가당이라 그런가

단맛이 거의 없다시피했고 크루아상은 풍미가 좀 아쉬웠지만 식감은 좋은 편


마늘바게뜨는 인기1위답게 마늘향도 적당했고 빵 자체의 풍미도 아주 좋았고

마카롱은 유일한 흠이었는데 특히나 꼬끄가 퍼석해서 식감이 조금 아쉬웠다.


아쉬운점도 있지만 마늘바게뜨가 워낙 맛있어서 그것만으로도 갈 가치가 있다.
















평소에는 거의 가지 않는 회성동에 있는 너무나 마산스러운 이름의 로스터리

원래 원두공급을 위주로 운영하던 곳인데, 최근에 이전 후 카페도 운영중이다.


원래 이자리는 새마을금고자리라는 흔적이 곳곳에 깨알같이 숨겨져 있는 내부

입장할때는 의자들이 편해보이진 않았는데 앉아보니 보이는것보단 꽤 편했고


주문은 핸드드립예가체프와 얼그레이임페리얼티에 초코마들렌과 파운드케이크

커피와 과자도 그렇지만 차의 리스트가 다양하다는게 꽤 아주 마음에 들었다.


사진으로 보이지만 일단 양이 아주 호쾌한 편이며, 차는 맛있게 잘 우러났고

커피는 산미와 쓴맛을 비롯해서 여러가지 맛이 튀는데 희안하게 잘 섞여있고

화이트 초코 마들렌은 적당히 달콤하며 파운드케잌은 속이 실하게 꽉 차있다.


자리를 잘 잡아서인지 손님이 제법 있었지만 조용하고 편하게 잘 쉬다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