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동 마산시외버스터미널 근처에 있는 주택을 개조한 카페. 완전 시끄러운

이 동네에서도 이렇게 한 골목만 안으로 들어오니 이리 조용한 카페가 있더라

주문은 플랫화이트와 스티키허니차이 라는 이름의 홍차. 가격대는 평범한 편


음료는 나쁘지 않은 정도, 대체로 농도가 진한편이라 플랫화이트는 커피맛이

강한 편이지만 맛 자체는 괜찮았고 홍차는 감기환자에겐 좋을듯한 맛이었다.


아쉬운건 의자랑 조명인데 조명이야 가게 컨셉이라해도 의자는 너무 불편했다.
















간만에 지인추천이나 사전정보가 없이 방문한 카페. 사실 존재자체를 모르고

있다가 버스타고 지나가다가 우연히 간판을 보고 제리가 피식해서 알게되었다.

IT 출신이라면 모를수가 없는 단어다보니 혹시 사장님께서 IT 출신이신가 싶고.


어쨌든 겉으로 보기에는 규모가 아담해보였는데 카운터 안쪽으로 엄청난 크기의

공간이 따로 있는데 규모가 거의 어지간한 개인카페 2개 가까이 되는 정도이다.


주문은 자몽에이드와 비엔나커피로 가격대는 다른곳에 비해서는 조금 높은 편

비엔나는 커피도 커피지만 크림이 완전 맛있었는데 질감이 일단 완전 쫀쫀하고

적당히 달달해서 커피와의 시너지가 아주 좋았고, 에이드는 청이 꽤 달콤한데

상대적으로 상큼함은 조금 부족하지만 대신 과일 자체의 맛은 충분히 느껴진다.


내부가 꽤 넓다보니 손님이 적당히 있는데도 아주 조용하게 잘 쉴 수 있었다.












일반 마카롱보다는 더 두꺼운 일명 뚱카롱을 판매하는 곳. 마산역 근처에 있다.


사실 성산구쪽에 성업중인곳을 예약하려다 실패를 반복하던중 알게된 곳인데

이곳 역시 예약이 어려워지기전에 얼른 갔다오자는 생각에 후다닥 갔다왔다.


마카롱은 그날그날 준비된 종류가 다른데 사온것은 우유초코칩과 초코나무숲

딸기요거트에 소금바닐라를 2개 곁들였고 꼬끄후레이크와 밀크티도 구매했다.


일단 꼬끄의 식감은 아주 쫀득한 편. 뚱카롱을 처음 먹었는데 일반 마카롱보다

필링이 두껍다보니 잼이 없는걸 먹으면 밸런스가 조금 안맞는 느낌이 있었고

필링 가운데 잼이 있는 마카롱을 먹으면 이게 또 밸런스가 잘 맞는 느낌이다.


대신 한개 한개가 크다보니 다 먹고나면 마카롱 게이지가 꽉 차버리는것 같고

꼬끄후레이크는 바삭한 식감이 괜찮았고 밀크티는 홍차맛이 진해서 맛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