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월드컵경기장옆에 마련된 셔틀버스 정류장.



이곳에 내려주신다.



다리를 건너면 바로 행사장 입구



팔찌를 교환 하구요.




입장



바닐라 어쿠스틱. 스쳐지나갔고


러브보단 피스가 우리스타일이라 피스로 ㄱㄱ



피스 입장. 아 개멀더라.. 한 10분은 걸었다.



잽싸게 우리 존(?)을 구축하고



에이드로 일단 목을 축이고




1415. 음 이런 밴드구나


놀러온거 맞는데..


몰려드는 비구름이 좀 불안하다 싶었다.




o.o.o. 나름 흥겹고 괜찮았다.







잔나비. 요즘 얘네가 제일 핫하다는걸 알 수 있다.


비맞지 않게 만반의 대비를 해두고



잠시 러브로 외도




뭐 이런저런걸 얻었구요.




데이브레이크. 명불허전






정준일. 딱 이 계절에 듣고 싶었던 노래였다.


다시 러브를 뒤로하고


피스로 돌아와서





노브레인. 아 개재밌었다. 진짜


역시 피스가 우리 취향이군




오늘의 피스스테이지 헤드라이너






국카스텐. 우주 최고 밴드시다.



첫째날 피스는 이렇게 끝이났고







넬. 항상 폼이 한결같다.



입장 같지만 퇴장 인증샷.





눈치보다 살짝 일찍 나왔는데도 셔틀 줄이 길었다.


이렇게 첫날 잘 봤구요.





오늘은 망원쪽으로 입장


가는길에 우리나라꽃도 만났구요.



한참을 더 걸어서


입장.



로맨틱펀치. 신나지만 우리 취향은 아니다.



사실 일요일은 이 밴드만 보러왔다.






(배인혁 침투력 무엇...)


몽니. 과연 멘트대로 열창하는 하루였다.


주섬주섬 나가려던 길에 우연히 발견한 신의님. 오늘 최고였어요.







페퍼톤스(feat.이진아). 락페에서 듣는건 오랜만이었다.






이렇게 관람을 모두 마치고 마무리.


무사히 끝난 부부의 한강 락페 데뷔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