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49-7, 프랑스음식


우리 부부의 열 네번째 크리스마스 저녁식사.


가고자 하는 후보지가 많았는데, 고르고 골라서

옛 정식당자리에 양지훈 셰프께서 최근에 오픈한 크레아로 결정했다.

시간맞춰서 방문하니 만석이더라. 일찌감시 예약한게 다행.


평상시의 런치 및 디너코스의 가성비가 훌륭하기로 유명한데,

이날은 크리스마스인만큼 평소와 다른 기념코스가 제공되었다.


코스는 에피타이저까지 총 10코스이며, 하나같이 만족스러웠는데

특별히 우리 부부의 기억에 기억에 남는 음식들을 꼽자면.


일단 전복과 관자, 입에서 녹을정도로 너무 부드러웠고

가자미, 전혀 비리지 않고 다른 재료와의 조화도 훌륭했다.

메인은 의외로 보섭살이 아닌 갈비살이었는데 아주 완벽했다.


특히나 인상적이었던건 맛의 강약조절이 정말 잘되었다는 점.

강한맛과 약한맛이 적절히 배치되어 정신을 못차릴정도.


또한 메인메뉴는 셰프께서 직접 서빙에 설명까지 해주셨는데,

모든 자리마다 그렇게 챙기시는게 정말 멋있다는 생각을 했다.


모든 면에서 그야말로 퍼펙트 했던 식사.

아주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저녁이었다.


Impact of the Table

Thank You. Chef.































[Info]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87, 프랑스음식


한국 최초의 양식당 팜코트를 모태로 하고 있는 웨스틴조선호텔 1층의 양식당

올해 발렌타인데이의 기념일식사 장소를 고민하다 모처럼 마음먹고 방문한 곳.


원래 경쟁 호텔들의 레스토랑 보다는 클래식한 분위기였다고 하던데 얼마전에

리뉴얼을 하고나선 젊은층의 손님도 많이 찾는다고 하더라. 오늘도 그러했고


주문은 발렌타인 코스와 셰프테이스팅 코스 하나씩을 주문. 생각보다는 코스

구성이 조금은 짧은 느낌이긴 한데, 어쨌든 각 접시마다 양이 넉넉하긴 했다.


아울러 아뮤즈가 없는게 특이했는데, 식전빵과 난처럼 생긴 파마산칩을 같이 

주더라. 식감도 괜찮고 맛도 만족스러워서 입맛을 돋우기엔 적당히 괜찮았다. 


사진에서도 보여지지만 샐러드부터 디저트까지 전반적으로 과감한 기교보다는

굉장히 클래식한 교과서스러운 방식으로 조리가 되었다는 인상을 받았고 특히

이곳을 유명하게 한 스테이크는 명불허전의 수준. 스테이크의 정석과 같았다.


아쉽다기보다 의아했던건 여러 사이트나 서적에선 이곳의 카테고리가 프렌치

레스토랑으로 구분되어 있던데 프랑스 스러운 느낌은 거의 받지를 못했었다.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나뉘겠지만 일단 오늘 먹은 음식들은 아주 만족을 해서

높았던 기대감이 충분히 채워졌다. 기념일 식사장소로 아주 좋은 선택이었다.



Impact of the Table

입구부터 설레여






















[Info] 서울 종로구 관훈동 176, 이탈리아음식


우리 부부의 결혼 후 첫 기념일을 맞아 근사한 식사를 위해 신중하게 고른 곳

인사동 골목 안쪽에 위치하고 있고 한옥을 리모델링한 인테리어가 근사한 편

주문은 디너 단일코스로, 에피타이저부터 디저트까지 일반적인 코스구성이다.


음식들의 경우 전반적으로 딱히 흠이 없을만큼 맛있고 괜찮았으며 그중에서도

알덴테가 완벽했던 파스타와 굽기가 딱 맞았던 스테이크가 특히 인상깊었다.


아울러 몇몇 식재료는 그간 접해본적이 없는 생소한 식재료였음에도 조리가

잘 되어있어 식사 내내 거부감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던 점이 아주 좋았다.


장소가 장소다보니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꽤 만족스러운 기념일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음식만큼이나 인상적이었던 인테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