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 부림시장에 있는 떡볶이 전문점. 원래 가던데가 너무 줄이 길기도 했고

한번 다른데 가볼까 라는 호기심이 들어서 와봤는데 여기도 방송에 나왔었네.


배가 그렇게 크게 고프지 않았어서 주문은 떡볶이랑 순대만 1인분씩 시켰고

순대는 뭐 그냥 평범한 순대였고 떡볶이는 6.25보다는 맛이 조금 순한듯하다.


딱히 어떤맛이 도드라지지 않고 밸런스가 잘 맞으며 양이 조금 작은듯하지만

계란도 있어서 다 먹고나니 적당히 불렀고, 오뎅국물이 아주 진하고 맛있었다.












부산진경찰서 바로 옆에 있는 분식집.

근처에 볼일이 있어 들렀다가 허기진 상태로 방문.
한쪽에 앉아 뭘 먹을지 고민하고 있는 와중에도 

포장해가는 손님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


주문은 원조김밥, 오뎅두개, 떡볶이1인분

이모님께서 잠깐 착각을 하셔서 포장용기에

나온 떡볶이를 시작으로 착착 나오는 음식들.


양념이 과하게 맵지 않은 떡볶이는 물론이요

멸치맛이 아주 진하게 국물이 우러난 오뎅과

가격에 비해 넉넉한 김밥까지 아주 맛있게 먹었다.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다들 평균이상의 맛이라서

어느 동네에 있던지간에 인기가 있을만한 집이다. 















영화보기 전에 시간이 남아서 들른 

창동시장의 랜드마크. 오랜만에 들렀다.


휴일이라 그런가 사람이 미어터지는 와중에

마침 한자리 비어서 잽싸게 앉은 다음

떡볶이 김밥 튀김을 주문했으나 튀김이 

모두 팔리고 없어서 순대로 바꿔서 주문.


떡볶이야 항상 먹어왔던 후추맛 강하고

떡보다 오뎅이 많은 그 맛 그대로이고


순대랑 김밥은 뭐 둘 다 그럭저럭이었지만

급하게 썰은건지 사진상으론 멀쩡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둘 다 옆구리가 다 터져있었..


그래도 여기까지는 감안하고 먹을만 했는데,

같이 내어 주신 오뎅국물은 말 그대로 무맛.

맛이 전혀 우러나지 않아서 오뎅 씻은물인줄..


손님이 너무 몰리다보니 관리가 잘 안되는 듯.

좀 그랬다..


















원래는 바로 옆 중국집을 가려고 했는데, 주인장이 다치셔서..

차선책으로 들른 진영 터미널 근처의 만두 전문점이다.


내부 꽤 아담하고, 메뉴도 단촐하기 그지없다.

떡볶이랑 만두가 전부. 각각 1인분씩 주문했다.


잠시 뒤에 나온 음식. 일단 만두는 대충봐도 10개는 넘는다.

피가 꽤 쫄깃하고, 만두소에 당면비율이 높은게 취향 저격이다.


떡볶이는 초등학교 팔던 파랑 양배추 많이 넣은 딱 그맛.

너무 맵지않고 떡이 밀떡이고 오뎅이 큼지막한게 마음에 든다.


먹는내내 포장해가는 분들이 꽤 많았는데,

뒤돌아서면 생각이 날 것 같아서, 우리도 만두 2인분 포장했다.

집에 와서 열어보니 역시나 대충봐도 20개는 넘는다.


또 가고싶어지면 어쩌지.












며느리도 모른다는 광고에도 나오셨던 마복림 할머니의 떡볶이가게.

알고보니 몇년전 별세하셨다고... 가보신분들이 딱히 추천을 하진 않으셨으나,

그래도 서울사는동안 한번은 가보자는 생각에 방문했다.


분점까지 있는 가게라 그런가 내부가 꽤나 넓찍했다.

메뉴를 보니 조금 복잡했는데, 자주 시키는 메뉴가 세트로 되어있더라.

2인분 세트에 치즈사리를 추가로 주문했다.


주문하자마자 나오는 떡볶이. 계란이 맥반석인게 특이했다.

한소끔 끓여서 떡이랑 오뎅이랑 건져 먹어보니 맛이 괜찮다.

워낙 기대 안하고 와서 그랬나, 생각보다 맛있는데? 란 말을 둘이 주거니받거니.


어느정도 먹고나서 치즈사리를 투여.

사리가격이 3000원이라 살짝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모짜렐라치즈더라. 납득..

치즈 섞어서 먹어보니 이것도 별미인게 주문하길 잘했다 싶다.


큰 기대 안하고 부담없이 오시면 적당히 만족하실것 같고

과한 기대 하시면 조금 실망하실수도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