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광화동 2-4, 한국음식


중원로타리 근처에 있는 얼마전 간판을 깔끔하게 정비한 숯불갈비 전문점으로

홀도 꽤 넓고 한쪽에 방도 여러개 있는 등 겉으로 보기보단 규모가 제법 크다.


주문은 생등심 4인분, 돼지갈비 5인분. 제리의 부모님과 방문해서 넉넉히했고

동네 갈비집 답게 반찬이 여러가지 깔리는데 다른반찬은 간이 조금 약했지만

살짝 탄 계란찜이 아쉬웠지만, 즉석에서 땡초양념에 무친 깻잎은 꽤 맛잇었다.


생등심은 무난했고, 갈비는 살짝 달았고, 숯 화력이 좋아 금방 익는건 좋았다.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송학동 7-5, 한국음식


화천동 복개천에 있는 고깃집으로, 주먹구이라고하는 특수부위를 판매하는 집

어떤부위 먹을지 고민할 필요 없어서 편하기는 했다. 일단 3인분을 주문했다.


밑반찬은 단촐하게 나오는데 오뎅이 특이하긴 했지만, 고기랑 다 잘 어울렸고

앞다리살 위주로 보이는 고기는 맛과 식감이 훌륭한데다, 멜젓도 꽤 맛있었다.


아쉬운건 식사인데, 찌개는 조금 싱거웠고 비빔면은 너무 정직한 비빔면이라

고기 위주로 식사를 하거나 혹은 찌개에 멜젓을 조금 섞어먹는것을 추천한다.


Impact of the Table

육지치곤 괜찮아























[Info] 부산광역시 중구 부평동1가 32-2, 한국음식


부평동 족발골목의 바로 옆 골목에 있는 고깃집으로 가게안 테이블도 있지만

야장에서 운치있게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는 곳. 골목이 전부 그런 분위기다.


주문은 양념갈비와 생갈비 각각 2인분에 맥주를 곁들였다. 먼저 나온 반찬들

평범한 배추김치 대신 백김치랑 양배추무침이 나오는게 특이했는데 먹어보니

꽤 맛있는게 고기와도 꽤 잘 어울렸다. 충분히 이곳의 시그니처 반찬일만했고


고기는 양념갈비와 생갈비 둘다 괜찮았는데 고기 자체의 풍미가 살짝 약하긴

했지만 그래도 맛있었으며 양념갈비도 너무 달지 않아서 좋았고, 된장찌개도

짜지 않고 구수했으며 두부도 푸짐하게 들어있어서 밥이랑 맛있게 잘 먹었다.


야장의 특성상 겨울과 여름에는 무리가 있으니 선선할때 오면 더 좋을것같다.


Impact of the Table

자리 많지만 그래도 밖이 좋아






















[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화천동 34-1, 한국음식


화천동 정중앙에 위치한 진해에서 드물게 늦게까지 여는 고기집.

제법 오래된 집인데, 사진찍다 자세히 보니 우리 처음 만난 해에 연 듯.


내부는 기역자 형태로 되어있는데 자리배치는 조금 비효율적인 느낌.

예전에는 없던 셀프코너가 생겨서 더 좁아진 것 같은데

그래도 원하는 반찬을 원하는 대로 갖다먹기엔 편해진 것 같기도하고...


어쨌든 주문은 삼겹살 2인분과 목살 1인분.

한창 유행했던 두툼한 형태와는 거리가 먼 클래식하게 썰어진 고기.

불판에 얹으면 사장님이 통후추를 그라인더로 갈아 뿌려주신다.


불판이 조금 특이한데, 고기에서 나오는 돼지기름으로

김치나 콩나물 버섯등을 구워먹기에 꽤 편리하게끔 되어있어서

고기 자체도 맛있었지만, 김치나 콩나물과 같이 먹는 맛이 훌륭하다.


식사는 주로 물냉면과 냉면 혹은 열무비빔밥을 주문하는데,

물냉면의 경우 평범한 고깃집 냉면 맛이고

된장찌개의 경우 넉넉한 해물에서 우러난 맛이 좋으며

비빔밥은 열무도 넉넉하고 양도 둘이 먹기에 충분하다.


살짝 좁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고기랑 식사가 준수하고

무엇보다 영업시간의 메리트때문에 자주 가게되는 집이다.


Impact of the Table

괜히 반갑네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자산동 305-11, 한국음식


간만에 소고기가 먹고싶어서 여러곳을 물색하다 들른 곳.

진짜 여기 식육식당이 있나 싶은 조용한 주택가에 제법 큰 규모로 있다.


방도 여러개 있는 구조라 내부가 꽤 넓었는데,

사장님과 주방이모한분 서버한분이 큰 무리 없이 커버중이더라.

주방 근처에 자리잡고 고급모듬으로 2인분 주문했다.


가격이 꽤 저렴했는데, 사전에 알아본 가격보다도 되려 더 떨어졌다.

계산할때 여쭤보니 김영란법때문에 고급육 가격이 하락해서,

그 내용을 반영하셨다고.. 꽤 훌륭한 사장님이 아닐 수 없다.


어쨌든 쌈채소와 반찬 깔리고 불판과 함께 고기가 등장.

반찬은 일단 딱 필요한것만 깔리는 느낌.

가짓수가 많지는 않으나, 고기랑 잘 어울리는 것들로 구성되어 있다.


고기는 그날그날 준비해주시는 부위를 섞어서 주시는 듯.

오늘 먹은 고기는 차돌이랑 등심 위주로 섞여 있었다.


적당히 구워서 먹어보니 극상은 아니더라도 꽤 괜찮다.

괜찮은 고기를 좋은 가격에 구해오시는 재주가 있으신듯 하다.


식사 뒤에 주문한 된장찌개는 고기먹은 돌판에 부어주는 방식.

살짝 끓으려던 찰나에 국거리부위를 또 푸짐하게 얹어주신다.

한소끔 끓여서 먹어보니 넉넉한 재료에서 우러난 맛이 만족스러웠다.


가격에 비해 너무 잘 먹은 곳. 소고기 생각나면 자주 들러야겠다.


Impact of the Table

고오급 고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