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송학동 7-5, 한국음식


화천동 복개천에 있는 고깃집으로, 주먹구이라고하는 특수부위를 판매하는 집

어떤부위 먹을지 고민할 필요 없어서 편하기는 했다. 일단 3인분을 주문했다.


밑반찬은 단촐하게 나오는데 오뎅이 특이하긴 했지만, 고기랑 다 잘 어울렸고

앞다리살 위주로 보이는 고기는 맛과 식감이 훌륭한데다, 멜젓도 꽤 맛있었다.


아쉬운건 식사인데, 찌개는 조금 싱거웠고 비빔면은 너무 정직한 비빔면이라

고기 위주로 식사를 하거나 혹은 찌개에 멜젓을 조금 섞어먹는것을 추천한다.


Impact of the Table

육지치곤 괜찮아























[Info] 부산광역시 중구 부평동1가 32-2, 한국음식


부평동 족발골목의 바로 옆 골목에 있는 고깃집으로 가게안 테이블도 있지만

야장에서 운치있게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는 곳. 골목이 전부 그런 분위기다.


주문은 양념갈비와 생갈비 각각 2인분에 맥주를 곁들였다. 먼저 나온 반찬들

평범한 배추김치 대신 백김치랑 양배추무침이 나오는게 특이했는데 먹어보니

꽤 맛있는게 고기와도 꽤 잘 어울렸다. 충분히 이곳의 시그니처 반찬일만했고


고기는 양념갈비와 생갈비 둘다 괜찮았는데 고기 자체의 풍미가 살짝 약하긴

했지만 그래도 맛있었으며 양념갈비도 너무 달지 않아서 좋았고, 된장찌개도

짜지 않고 구수했으며 두부도 푸짐하게 들어있어서 밥이랑 맛있게 잘 먹었다.


야장의 특성상 겨울과 여름에는 무리가 있으니 선선할때 오면 더 좋을것같다.


Impact of the Table

자리 많지만 그래도 밖이 좋아











동의대 근처 가남시장 정류장의 바로 앞에 위치한 테이크아웃 전문(?) 고깃집

뭔소린가 싶겠지만 삼겹살을 테이크아웃으로 제공하는 신기한 방식의 집이다.

전에는 일요일 휴무라 서면점을 들렀는데 요즈음에는 일요일도 영업을 하더라.


사실상 단일메뉴지만 양에 따라서 선택지가 다양한데 기본메뉴는 한번의 쌈을

먹을 수 있는 한쌈으로 천원을 내면 쌈야채와 토핑 그리고 소스를 원하는대로

고를 수 있고 다 고르면 그 위에 삼겹살을 몇점 올려주신다. 비닐장갑은 필수


생각보다 나름 고기양이 넉넉해서 마냥 재밌는게 아니라 제법 괜찮은 메뉴다.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내포리 51, 한국음식


현재까지 창원시에서 방문한 음식점 중 대중교통으로 가기 가장 힘들었던 곳

원래는 지금보다 허름했었으나 방송에 나올즈음 리모델링한것으로 알고 있다.


착석시스템이 독특한데 테이블 하나가 12인용으로 되어있다보니 적은 인원이

방문할경우 한테이블에 여러 팀이 합석하는 방식이고 크게 거부감은 안들었다.


아울러 주문시스템도 특이한편인데 고기와 밥 술을 제외한것은 직접 가져와서

먹어도 되는 방식. 이를테면 쌈채소나 부가적으로 구워먹을 식재료는 가져와도

무방하며, 가게의 한쪽에서 천원단위로도 판매한다. 우린 쌈채소는 구입했다.


주문은 삼겹살 2인분에 갑오징어 한마리로 객관적으론 조금 비싼 가격이지만

고기양은 꽤 넉넉한 편이었고, 가게가 독특한만큼 이해 못할 수준은 아니었다.


고기를 주문하면 화려한 퍼포먼스를 곁들여서 초벌을 해주시는데 이게 재료에

불맛을 확 입혀줘서 고기랑 오징어에서 훈연향이 확실히 나는게 꽤 괜찮았다.


식사로 주문한 찰밥이랑 찌개는 평범했고 되려 김치랑 후식고구마가 맛있었다.


전반적으로 주택가나 번화가에 있으면 가격때문에 조금 망설여지는 곳이지만

근방으로의 나들이를 마치고 식사를 하기 위해 들르기에는 적절한 식당이다.


Impact of the Table

퐈이어~~~~~~~~~~~~~~~~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 164-1, 한국음식


양덕동 재개발구역안에 있는 연탄뒷고기 전문점. 이 근방 지역이 철거가 시작

되서 혹여 없어졌을까 부랴부랴 방문했는데 다행히 아직은 영업하고 계시더라.


마침 딱 한자리 남아있길래 자리를 잡고, 생고기모듬에 맥주도 한병 주문했다.


가짓수가 많진 않지만 고기에 곁들여먹기 적당한 반찬이 깔리는데 특이한점은

김치가 세종류라는 점. 고기 나오기전에 먹어보니 셋다 시원한게 꽤 맛있었다.


아울러 에피타이저 개념으로 주셨던 숭늉과 오뎅 역시 맛있었다. 근데 이것은

다른 포스팅을 보아하니 계절마다 바뀌는것 같다. 이를테면 여름은 콩나물국


잠시 뒤에 나온 고기. 얼핏 양이 작아보이지만 굽다보니 결과적으론 적당했고

불판위에 올리기위해 집게로 집을때부터 고기의 쫄깃함이 느껴졌었는데 과연

구워서 먹어보니 뒷고기는 물론 삼겹살도 식감이 부드럽기보단 쫄깃쫄깃하다.


주변테이블이 다 김치찌개를 먹길래 우리도 덩달아서 김치째개를 주문했는데

결과적으론 유일하게 아쉬웠던 메뉴. 보이는 비주얼에 비해선 맛은 평범했다.


해장라면이 어떨지 궁금해서 중리로 이전하기전에 재방문을 해야할 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왜이렇게 맛있는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