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그대로 반월당역 지하상가에 본점이 있는 닭강정 전문 브랜드. 애초에는

대구에 혼자 놀러왔던 리티가 먼저 먹어봤는데, 맛에 깊은 감탄을 해서 둘다

놀러왔을때 제리도 먹고 감탄한 케이스이다. 닭강정에 감탄을 하냐 싶겠다만.


일단 다른닭강정과 다른점을 말하자면 껍질부위가 없고 닭이 전부 살코기이며

들어있는 떡이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게 일반 가래떡과는 식감이 살짝 다르고

양념이 질척이거나 끈적하지 않고 크게 맵지 않은게 마치 뻑뻑한 해물찜같다.


덕분에 다른 닭강정을 먹을때보다 물리는감이 없어서 한번 열면 계속먹게된다.




바뷔치 감정생활/음식 2019.05.12 01:00









사진에도 나와있지만 대구에만 있는 이름이 독특한 김밥 전문점. 지나는길에

들러서 대표메뉴인 매참김밥을 구입. 아시겠지만 매운참치김밥의 줄임말이다.


들어간 재료가 다양하진 않은편이고 매운참치는 맵게 볶은 참치일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매운어묵과 참치를 넣어서 매운참치더라.. 참치김밥답게 참치의양은

넉넉했고 오뎅이 제법 매워서 느끼함을 잡아주는 편. 적당히 맛있게 먹었다.



















동성로에 있는 대구에서 유명한 스페셜티 전문 카페. 사실 지난번에 왔을때도

들르려고 했었는데 하필 휴일이라 아쉬웠던터. 다행히 이번에는 영업을 했다.


주문은 하우스블렌드 아이스와 생딸기에이드에 봄시즌메뉴인 딸기케이크까지

원래는 4월까지 판매하는 메뉴지만 다행히 이번 주말까지는 주문이 가능했다.


일단 커피는 설명대로 여러가지 다양한 맛이 골고루 존재하는데 신기하게도

각각의 맛이 고르게 느껴진다. 적당히 시고 쓰고 달고 고소한 밸런스가 좋다.


주스는 마치 잘 익은 토마토소스를 먹는 느낌인데 딸기와 바질이 잘 어울렸고

케이크는 부드러운데다 달콤한 딸기가 가득해서 먹으면서 아주 만족스러웠다.


케이크와 커피에 대해서 많은 기대를 했고 기대치를 모두 충족시켜준 곳이다.











[Info] 대구광역시 중구 남산동 249-2, 중국음식


모처럼 대구에 온 김에 대구경북지역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먹기로 했다.

바로 중화비빔밥 혹은 비빔짬뽕밥이라고 불리는 음식이 그것인데 이름 그대로 

짬뽕에 들어가는 재료를 중화요리스럽게 볶은 뒤 밥에 얹어 비비는 음식이다.


방문한곳은 동성로 근처 유명한 중국집으로 운좋게 바로 입장할 수 있었는데

우리가 입장하자마자 바로 대기줄이 길게 생기더라. 어쨌든 한쪽에 자리잡고

중화비빔밥과 짬뽕에 군만두를 주문했다. 10분정도 기다린뒤에 나온 음식들.


만두의 경우 야끼교자스럽게 튀겨졌는데 그 튀김의 상태가 굉장히 바삭했고

짬뽕은 즉석에서 볶은 비주얼은 아니었으나 국물이 꽤 묵직해서 마치 매콤한

곰탕을 먹는 느낌이었다. 비빔밥은 볶음짬뽕의 느낌이며 맛있게 매운맛이다.


기본적으로 음식의 양이 꽤 많은데다 가격도 착해서 맛있게 배불리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오 이건 또 새로워















근래 매장을 여기저기 확장해 나가고 있는 비교적 젊은 대구의 프랜차이즈.


본점의 사장님이 원래 대구에서 가장 규모가 있던 타 브랜드의 점장이었다가

나름의 뜻이 있어서 브랜드를 새로 만들고 가족분들도 참여중인걸로 안다.


매장 내부는 어느정도 규모가 있는 편이었는데 메뉴별 안내표지도 많았고

또 벽면에 이런저런 기사들이 많이 붙어있어서 조금 정신이 없다고 느꼈다.

어느정도 통일된 규격으로 깔끔하게 정리가 되었으면 아마도 더 보기 좋을듯.


주문은 대표빵 여섯개로 구성되어 있는 선물세트로 가격은 조금 비싼감이..


일단 공통적으로 느낀건 그래도 모든 빵들이 돈값은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단팥은 통판의 식감이 느껴지는게 꽤 괜찮았고, 크림치즈는 느끼하지않았고

콩떡콩떡은 빵안의 찹쌀이 괜찮았고 아프리카는 근방의 옥수수빵과 흡사한

느낌인데 햄과 야채덕분에 맛과 식감과 풍미가 훨씬 근사해진듯한 맛이었고,

팔공산쌀은 왠지모를 흑미의 느낌인데 물리지 않았다. 유일하게 아쉬운건

소보로 단팥빵인데 소보로와 단팥의 시너지는 전혀 없고 그냥 1+1의 느낌.


어쨌든 전반적으로 빵이 물리지 않는 맛이며 앙금의 존재가 뚜렷한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