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아침 일어나 합성동 터미널을 거쳐서.



경주에 도착.


건물크기 대비 사람이 엄청 많았는데 다 우리랑 목적이 같은 건가...


체크인 시간 전이라 일단 숙소에 짐을 맡겨놓고 식사를 하기로..


마주보고 있는 캬바레와 장례식장. 뭔 조화여..

기쁨과 슬픔은 도로 하나 차이라는 철학적인 설계인가..





가는길목에 있던 중앙시장. 밤에 운영하는 야시장을 못 가본 게 조금 아쉬웠다.



갈비를 맛있게 먹었구요.




여기가 경주 번화가인가..







성동시장에 들러 길커피를 맛있게 먹었구요.



역 앞에서 셔틀 탑승.



아 잘놀았다.



셔틀타고 시내(?)에 내려서



해장국 잘 먹었구요.. 선지국 ㅠㅠ




첨성대가 근처라서 잠깐 들렀다.

리티가 경주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이기도 하고.





숙소. 호텔이라기보단 모텔에 가까웠지만 깔끔하고 괜찮았다.



배가 좀 허전해서 막걸리 아주아주아주아주 잘 마셨구요.


다음날.




경주에 왔는데 교리김밥 들러줘야..








흔한 동네 풍경.


황남빵 마이쪙.




흔한 동네 풍경.2


찰보리빵 마이쪙.




텀이 겁-나 길어서 외지인은 쉽게 엄두를 못낸다는 경주 시내버스를 다 타봤다.


ㅋㅋㅋㅋㅋㅋ길커피 포기할 수 없다.




둘째날도 잘 놀았구요.




다시 터미널.





재밌게 잘 놀고 갑니다.


내년에 아마도 또 올게요(?)






정작 서울에서는 한 번도 안갔던 그린플러그드를 경주에서 갔다.

지방에서 개최해주니 우리 입장에서야 그저 감지덕지한데 라인업까지 좋아..



대중교통이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공연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중.



티켓교환을 후다닥 하고.



입장.


인스타 인증샷 프레임 유행인가봉가.



피크닉존 한쪽에 일단 자리를 마련해놓고.


메인스테이지인 문스테이지.


Day6 - 잘 모르는 밴드라서 스킵.


푸드존. 깡치네가 왔대서 김말국을 기대했었는데 정작 김말국이 안왔어...


버스킹스테이지

이글루 공연중.



실내무대인 썬스테이지.


폭염때문에 양이 쥬금.


..? 익숙한 유니폼이..



NATY - 아 이 형님들 화끈하시네. 우리 얼굴 기억해줘요.


다시 문으로 돌아와서 일단 md를 질러주시고.


윤하 - 볼 때마다 느끼는데 야외형 가수는 아닌 것 같다.




솔루션스 - 멤버를 새로 영입해서 그런가 사운드가 훨씬 풍족해진 느낌.


아 어디서 꼴빠냄새가.... (게다가 짐)




버즈 - 기대....를 너무했나. 듣고싶었던 노래 들은 것에 만족을..



가장자리에 있는 윈드스테이지.



김반장과 윈디시티 - 아주 흥겨웠고 좋았다. 뛰쳐나가 춤추기엔 무대가 너무 멀어서...


화장실이 급해서 들어간 경주 예술의전당. 잘 썼어요.



노리플라이 - 잔잔하고 잔잔했다.


헤드라이너 기다리면서 뒤에서 잘 쉬고있는데,



아니 이게 무슨소리요...


어쨌든 과격한멘트의 깃발이 펄럭대는 첫날의 헤드라이너는.







넬 - 언제나 기대를 충족시켜주는 밴드.









이렇게 첫날 공연이 모두 마무리.


아주 즐거웠다.


셔틀 타고 다시 숙소로 돌아간 다음.


둘째 날.




어제보다 이른 시각에 와서 그런가 피크닉존이 한산한산.(물론 금새 다찼다.)


오늘은 짐도 맡겼고..


바로 썬스테이지로 이동.



문댄서즈 - 진심 좋았다. 너무 재미있었음. 올해의 발견.




고고보이스 - 평타.


마리슈.



신현희와김루트 - 여전히 매력적인 사투리. 귀염귀염.


오늘도 푸드존은 그냥 지나쳤..





슈퍼키드 - 재기발랄하고 신났다. 중간중간 치는 멘트가 끝장.




펜스에서 기다리는 팬들에게 내 얼굴 보려고 기다리냐며 노래로 떠야하는데.... 라더니

특별히 리허설이지만 오늘 셋리스트에 없는 노래를 불러주겠다는 이 밴드..



소란 - 잔잔해서 괜찮았고






몽니 - 원래 좋았지만 더 좋았다. 기대치 대비 올해 최고의 무대였던 듯.




다이나믹듀오 - 사람이 너무 많.. 중간에 살짝 민망한(왜 짠듯이 조용해..) 장면 빼곤 다 좋았다.






YB - 명불허전인 그들.






자우림 - 김윤아님의 카리스마는 여전했다. 다시 4명의 모습이 되었으면..

진짜 뛰고싶었는데 다리가 아파서 운좋게 잡은 정중앙 좌석에서 피눈물 흘리며 관람


어쨌든 모든 무대가 다 끝났고




이제 짐을 챙겨서 집으로 갈 시간.


내년에 또 만나요! 제발~~~~~









방송에도 짧게 소개된 바 있는 성동시장의 랜드마크.


시장 한 쪽에 자그마하게 있어서 찾는데 애먹었는데

근처 상인께서 친절하게 길을 가르쳐주신 덕분에 잘 찾아왔다.


꽤 더웠던터라 설탕커피와 믹스커피 아이스로 주문.

커피가 나오기까지 능숙한 스냅으로 착착 타주신다.

손목 스냅 스킬은 재래시장 커피이모님들의 공통스킬인듯.


설탕커피는 이름 그대로 커피와 설탕만 들어있고

믹스커피는 아마도 직접 조합을 하신 듯한 맛이다.


커피를 좋아하는 제리도, 안좋아하는 리티도

단돈 천원에 시원하게 잘 마셨다. 


길에서 마시는 길커피. 넘나 적절한 이름인것..


몹시 마음에 들어서 다음날 또 들러서 사 마셨다.










황남빵만큼이나 유사품이 꽤 많은 찰보리빵의 원조.

분점이 곳곳에 있는데 지나는 동선에 본점이 있어서 들른 김에

여기도 맛이나 보자 라는 생각으로 5개만 구입했다.


일단 찰보리라 그런가 식감이 쫀득하면서도 부드럽다.

찹쌀의 찰짐과는 조금 다른데 조금 더 포슬포슬한 느낌.


두 장의 빵 사이에 팥이 발라져있지만 존재감은 미미하고

보리빵이니만큼 빵의 풍미는 아주 구수하다.


적당히 달달한게 꽤 중독성이 있는 맛이라서

옆에 넉넉하게 있으면 계속 집어먹게 될 것 같다.





황남빵 감정생활/음식 2017.09.11 01:30






경주시내에 여기저기 유사품이 많은 황남빵.


다른 집은 경주빵이란 이름으로 판매 중인데

황남빵이라는 이름은 이 곳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일단 다른 곳이랑은 매장의 크기부터가 넘사벽..


간단히 맛이나 보자 라는 생각에 4개만 구입했다.

얇은 빵안에 부드러운 팥소가 가득 차 있는 형태.


일단 팥이 과하게 달지 않은 점이 마음에 들었고,

갓 구워져서 따뜻한 상태에서 먹어서 그런가

둘다 먹는내내 감탄을 할 만큼 맛있게 먹었다.


팥빵이라 우유와도 잘 어울릴 맛이고,

간단하게 허기를 채우기에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