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흥적으로 결정된 간만의 부산나들이 겸 첫 사직야구장 직관 겸 플레이오프

운좋게 리티가 표를 구해서 둘이 갔다왔는데 마지막은 손아섭의 탐욕으로...








































치열한 표 경쟁을 뚫고 예매에 성공하신 예매의 여신 리티의 위엄을 보라.

표 구매하고 보니 주변에 야구보는 분들은 전부 표 구했냐고 묻더라. 낄낄

 

확실히 올스타전이라 그런지 이른시각부터 빈자리가 거의 없었다.

경기는 생각보단 그저그랬고 행사나 마스코트들의 투닥거림이 재밌었다.












목동 넥센전의 성공적인 직관에 힘입어 이번엔 문학을 가보기로 결정

가장 좋은 야구장이라고 하던데 확실히 시설은 아주 괜찮았다.

사진이 몇장 없는건 점수가 안타도 점수도 거의 안터지다보니 찍을만한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