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결혼생활 2017.10.06 23:59


어쩌다보니 하루 늦게 기념한 1000일에 이어

2000일도 이틀 늦게 기념하게 되었다.


비록 기분 내려고 갔던 식당이 별로였고

케이크는 가져오다 넘어져서 찌그러졌지만


앞으로도 항상 사이좋게. 우리는 무적의 부부.








매년 우리만의 행사에 근사한 저녁으로 결혼기념을 보냈으나,

올해는 체력도 방전되었고 또 5주년이라 과감히 제주행을 결정.


작년의 다짐처럼 일찍 준비는 못했으나 다행히 알찬 여행이었다.


무적의 부부는 여전히 행복합니다.







창원에서 맞이하는 첫 결혼기념일.


요 며칠동안 이사짐 정리하랴, 가게에서 군항제 맞이하랴 정신없었지만

다행히 만족스럽게 보내게 되어 행복했던 하루.

내년엔 결혼 5주년인만큼 조금 더 일찍부터 준비해서 더 알차게 보내는걸로..


무적의 부부는 창원에서도 여전히 행복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