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리의 맛집기행은 예그리나와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팬사이트 와우자드에만 등록되며, 불펌을 금지합니다.

-------------------------------------------------------


대학로에 이어서 다음으로 들른곳은 명동입니다. 이 명동교자라는 집은 

이미 미식가들사이에서 최고 라는 평판이 자자한곳이라 찾아가기전부터 

기대를 엄청나게 했던 상태에서의 방문임을 미리 밝힙니다.


찾아가시는길이 쉽지는 않습니다만.. 명동역 6번출구로 나오신뒤에 바로 

좌측의 길로 내려가다보면 유투존이 나옵니다.. 그담에 유투존과 맥도날드 

사이의 골목으로 들어가시고 골목끝에서 좌측으로 조금만 더 가시면 됩니다.


명동교자는 선불제의 음식점인데. 계산을 하자마자 식사뒤 드시라고.

껌을 한개씩 주시더군요.. 영수증역시 바로 나왔습니다.


밑에서부터 고추가루 간장 식초 등등 기본적인 조미료가 있습니다.


만두 되겠습니다. 사진에는 티가 좀 안납니다만 만두피가 상당히 얇으면서도 

쫄깃합니다. 안에도 재료들이 꽉꽉 들어가있구요. 매우~ 맛있는 만두입니다.

가격은 5500원


칼국수 되겠습니다. 시원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과 더불어. 완당이라는 만두가 

4개 들어가있죠. 개인적으로 칼국수를 좀 싫어합니다만. 그럼에도 정신없이 

먹었다면 말 다한거죠. 이제 칼국수가 좋아지려 합니다-_-..

가격은 5500원


맘에 들었던점은 종업원분들이 쉴새없이 왔다갔다 하면서 손님의 상태를 

체크하는점인데. 윗사진은 저희가 음식을 절반정도 먹자 '밥 필요하세요?' 

라고 물어보신뒤에 준 말그대로 밥 되겠습니다. 서비스로 나오는 것이구요. 

많은양은 아닙니다만 칼국수나 만두와 함께먹으니 정말로 배가 부르더군요.. 


맛있는 집은 많습니다만.. 진짜 맛있는집은 오랫동안 그자리를 지키면서

많은 손님들이 인정하고 꾸준히 찾는 그런 음식점이 진짜 맛있는집이겠지요.


명동교자의 경우 그동안 서울의 여러집을 방문하면서 제가 항상 느꼈던 아쉬움..

맛있으나. 뭔가 한가지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던 점을  한방에 없애준

집이라고 할수가 있었습니다..  이가격에 만두와 칼국수를 먹고난뒤.. 

드는생각은  '이게 최고의 맛이다.' 라는 생각이었거든요. 서울뿐만이 아니라 

태어나서 들러본 음식점중 가장 만족을 하였던 음식점 이기도 합니다..






-------------------------------------------------------

제리의 맛집기행은 예그리나와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팬사이트 와우자드에만 등록되며, 불펌을 금지합니다.

-------------------------------------------------------


바로 이전화의 기행인 호아빈에서 음식을 먹고난뒤에. 배가 조금 덜차서 

대학로에서 이곳저곳을 싸돌아다니고.공연도 좀 보고하다가..들린 곳입니다.

괜찮다는 평이 있길래 한번 들러보자..라고 생각을 했던곳.


바로 쌍둥이네 라는 분식점 입니다. 위치설명이 조금 난감하긴 합니다만.

확실한건 대학로 갈갈이홀의 1층이라는 것입죠; 따라서 대학로에서 가신 뒤 

사람들에게 물어보시거나 안내도를 참고하시면 찾아가시긴 쉬울겁니다.


기본적인 세팅입니다.분식집가면 흔히주는 국물에 김치와 단무지

김치가 신김치라서 라면에 어울리는 맛이었구요. 국물맛이 조금 특이했는데. 

오뎅국물도 아닌것이 멸치국물도 아닌것이 독특하면서도 맛있습니다.


제가 주문한 짬뽕라면 입니다. 오징어와 오뎅과 햄이 듬뿍 들어있어요.

오징어를 더 넣었더라면 하는 개인적인 아쉬움. 건더기가 푸짐했지만 

국물맛은 그냥 여느 라면이었거든요.. 그래도 이정도면 합격점.

가격은 2900원


리티양이 주문한 그냥 김밥입니다. 속재료가 꽉찬게 라면이랑 둘이 

나눠먹으니까 배가 제법 불렀습니다.

가격은 2000원


가게에 들어서니까 합리적인 가격을 추구..어쩌구 하는 문구가 있었는데.
문구 그대로 비싸지 않은 가격에 상당히 배가 불렀고.
맛도 합격점이었으며 국물맛도 맛있어서 만족을 했던거 같습니다.
단순한 분식 프렌차이즈 점으로 만족을 하실거라면 모르겠지만.
이집엔 이게 맛있어.. 하는 문구를 보지못한점.. 인터넷에서도
그냥 그집은 맛있어요.. 라고 하는점이 좀 아쉽겠죠.
쌍둥이네는 무엇이 맛있어.. 하는걸 개발하셨으면 하는 소감이 있네요..
그래도 대학로 찾으셔서 저렴하게 배불리 드실거라면 추천. 입니다요.





-------------------------------------------------------

제리의 맛집기행은 예그리나와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팬사이트 와우자드에만 등록되며, 불펌을 금지합니다.

-------------------------------------------------------


신촌에 이어서 두번째로 찾아간곳은 바로 '대학로' 랍니다.

원래 호아빈이 아닌 다른곳이 예정이 되어있습니다만. 찾아가니 문을 

닫았더라구요..문을 닫은건지; 휴일인지; 따라서 다른곳 마땅한데가 

없을까 하다가 들린곳은. 조금 특이해보이는 바로 이곳.


베트남 음식점 호아빈 되겠습니다. 안에 들어가니 그냥 평범한 풍경-ㅅ-. 

사진을 깜빡했어요. 자리에 앉으니까 메뉴판과 물을 갖다주는데.


조금은 독특해보이는 주전자입니다. 베트남식일까요-_-;;?;;


기본 세팅장면. 자주보는 우동숟갈-_-;;?;과 젓가락. 물잔의 모습입니다. 

잔의 모습도 독특하지만. 물맛이 향기롭다고 해야할까요?

새로운 맛이었습니다.  음. 저희는 3가지의 음식을 주문했구요



에피타이저로 주문한 스프링롤과 찍어먹는 소스입니다. 라이스페이퍼에 

게살과 새우. 그외 여러가지 야채가 말려져있는데요 쫄깃한 게살이 씹히는 

감촉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왼쪽에 있는 소스는 약간 매콤한 맛이었고 

오른쪽에 있는 소스가 요주인데. 땅콩소스라서 상당히 고소하고 달콤했어요.

가격은 3000원



제가 주문한 파인애플 볶음밥과 소스입니다. 파인애플이라 그런지 

진짜 파인애플에 담겨나오는것에 두둥;; 볶아진 밥역시 파인애플이 

꼭꼭씹혀서 밥인데도 상큼한 맛이었습니다. 소스는 위에 스프링롤을 

찍어먹은 소스와 같구요. 먹기전에 이걸 밥위에 뿌려서 드시면 됩니다.

가격은 7000원


리티양이 주문한 쌀국수볶음면 입니다. 매콤하니 상당히 맛있습니다.

가격은 6000원


전체적인 감상평을 말하자면 기존에 베트남 음식을 먹어보진 못해서

비교는 무리입니다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럽게 잘 먹었습니다.

약간의 흠이라면 양이 좀 작다는 기분이 약간 들었구요.. 

에피타이저까지 16000원이 듭니다만. 초고급일류레스토랑이 아닌이상은..

포만감이 들어야 하진 않나..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