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되었다.

 

동네 고양이들이 요즘은 밥때마다 온다-_-
손님들 니즈에 맞춰서, 진로 영입 화이트 퇴출.
뭐 이런 이벤트를 했는데 큰 의미는 없었고...
소방서 요청에 따라 설치한 자동분사식소화기 인데 너무 귀엽잖아!
요즘 어머니 삶의 낙. 덕분에 코로나땜에 매출이 저조한날도 행복장사중.
최근에 도시락 단골이 생겨서 감사한 마음으로 능숙히 포장중
하..... 창원51번 ^^ 덕분에 겨우 회복된 매출이(심한말)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와중에 오시는 손님께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