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었다.

 

30명예약. 이정도는 껌이다.
반찬 만드는법을 하나하나씩 배워가는 중이다.
밥이 바꼈다. 손님들 반응도 괜찮은 편
점점 접근범위가 좁아지고 있다.
명절은 명절이다.
진짜 어느날 갑자기 맞은편에 생긴 집. 여간 신경쓰이는게 아니다.
별일 없으면 매일 가게일을 도와주는 리티. 항상 고맙다.
아버지.. 고양이 싫다면서요..
코로나. 거짓말처럼 손님이 쭉 빠졌다. 
어쩔 수 없이..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여전히 즐겁지만, 내려온 뒤 가장 힘든 겨울을 지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