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되었다.


은근슬쩍 물컵을 가져가는 손님이 있다. 한명은 내가 직접 목격했고.



올해의 추석선물


가을시즌이 피크인게, 이른 마감이 잦았다.


숭늉. 큰 고민끝에 이제 그만 제공하기로..


리티 화백의 후속작


리티 작가가 찍어준 나


이것들이 쌀 한줌 던져주니까 매일 오네 ㅡㅡ


화장실을 자꾸들 헷갈려 하셔서 결국 문패


명함v2


막걸리를 바꿨다. 다행히 손님 반응이 괜찮다.



부모님 예쁨을 듬뿍받는 옆집 고양이였는데 어느날부터 안보인다.


홀 시계가 오래되서 교체. 그러나 아무도 모르지


예약손님. 한동안 비중이 줄었다가 요즘 다시 늘어나는 추세



간판이 저녁에 어둡다는 피드백이 있어서 등을 달았는데 글자가....하..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이번시즌 구성이 좀 단조롭긴 했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이제 만 4년. 슬슬 고민이 생길 시기. 그래도 즐겁게 일하고 있다.